기사 메일전송
홍콩매체 "중국 마이크론 제재, 韓·中 반도체 기업에 기회"
  • 위클리홍콩
  • 등록 2023-05-26 10:22:31
  • 수정 2023-05-26 11:49:00
기사수정
  • "마이크론, 中 푸젠진화 기술도용 문제 제기 후 중국에 찍혀“


중국이 미국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을 제재한 것은 한국·중국 반도체 회사에 기회가 될 것이라고 홍콩 매체들이 전망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3일 "중국의 사실상 마이크론 제품 판매 금지로 인해 고객들이 한국·중국 기업 등 대체 공급업체로 향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는 미국의 강화되는 기술 제재에 직면해 중국이 지금껏 보여준 가장 강한 보복으로, 일부 중국 관측통들은 중국이 마이크론에 칼을 내보인 것이라고 평가한다"고 전했다.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 산하 인터넷안보심사판공실(CAC)은 지난 21일 마이크론 제품에서 심각한 보안 문제가 발견돼 안보 심사를 통과하지 못했다며 중요 정보 인프라 운영자에 대해 이 회사 제품 구매를 중단하도록 했다. 지난 3월 31일 마이크론에 대한 심사 개시를 발표한 지 50여일 만에 내려진 조치다. 일각에서는 마이크론의 주요 중국 고객이 판매 금지 대상인 정보기술(IT) 인프라 업계가 아니라 스마트폰·PC 등 전자기기 제조업계인 점을 고려하면 마이크론이 받을 타격이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됐지만, SCMP는 중국의 제재가 '사실상의 판매 금지'라고 봤다.

 

SCMP는 처벌의 규모에 비해 조사의 결과가 상당히 빨리 나왔다며 이는 중국 시장이 마이크론에 대해 차단되는 결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일부 중국 관측통들은 마이크론이 중국 당국의 표적이 된 것은 과거 중국 D램 기업 푸젠진화반도체(JHICC)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기 때문으로 본다고 전했다. 푸젠진화는 중국의 첨단분야 육성 정책인 '중국 제조 2025'의 핵심 기업 중 한 곳이었다. 그러나 푸젠진화는 2017년 마이크론이 자사 기술을 도용했다며 소송을 건 이후 미국 행정부로부터 제재와 기소를 당한 끝에 막대한 투자금만 날린 채 문을 닫았다.

 

중국의 마이크론 제재 소식에 전날 상하이·선전 증시에서 중국 메모리 반도체 회사들의 주가가 급등했다. 이들이 마이크론의 공백을 메울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된 것이다. 중국 중신증권은 전날 보고서에서 중국 고객들이 삼성전자[005930], SK하이닉스[000660] 같은 한국 기업이나 창신메모리테크놀로지(CXMT), 양쯔메모리테크놀로지(YMTC) 같은 중국 기업으로 발주를 전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 메모리 업체들은 중국의 반도체 자립 정책에 힘입어 최근 몇 년간 마이크론 같은 업계 선도 업체들을 추격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SCMP는 YMTC가 미국의 제재에 맞서 자국산 장비를 활용해 첨단 3D 낸드플래시 생산을 계획하고 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그러면서 YMTC가 식각(에칭) 장비를 만드는 자국 반도체 장비업체 베이팡화창(나우라 테크놀로지) 등에 대규모 발주를 했다고 전했다.

 

다만 반도체 산업 전문가 스라반 쿤도잘라는 YMTC나 CXMT가 마이크론을 대체할 위치가 아니기에 나란히 중국에 공장이 있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단기적으로 수혜를 볼 것이라고 예상했다.

 

홍콩 명보도 이날 "많은 증권사와 시장 분석가들은 중국의 마이크론 제품 구매 금지 조치가 중국 중저가 메모리 반도체 분야의 대체재 개발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제공: 연합뉴스, 재편집: 위클리홍콩>



0
홍콩 미술 여행
본가_2024
홍콩영화 향유기
굽네홍콩_GoobneKK
신세계
NRG_TAEKWONDO KOREA
유니월드gif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