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홍콩 빈부격차 40배로 확대
  • 위클리홍콩
  • 등록 2022-06-24 10:08:33
  • 수정 2022-06-24 12:02:08
기사수정
  • 1997년 홍콩 반환 이후 소득 격차 더 벌어져


홍콩 상위 10% 부유층과 하위 10% 빈곤층의 소득 격차가 무려 40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997년 당시 소득 격차가 17배였지만, 홍콩 반환 이후 빈부격차 현상이 더 늘어난 것이다.

 

공식 통계에 따르면, 1997년 상위 10% 부유층의 월 평균 가계 소득은 70,600 홍콩달러로, 이는 하위 10% 빈곤층의 월 평균 가계 소득인 4,200 홍콩달러보다 약 17배 많았다. 그러나 지난해 기준, 상위 10% 부유층의 월 평균 가계 소득이 25년간 71% 증가한 120,800 홍콩달러로 늘어난 반면 하위 10% 빈곤층은 같은 기간 29% 감소한 3,000 홍콩달러로 줄어들었다.

 1997년부터 2020년까지 상위 10% 고소득자와 하위 10%의 저소득자의 월 평균 가계 소득 

사회 계층간 소득 불균형을 나타내는 지니 계수(Gini coefficient)도 1996년 0.518에서 2016년 0.539로 늘어났다. 지니 계수는 0에서 1 사이의 비율로 소득 불평등을 측정하는 지표로, 낮을수록 더 평등한 소득 분배를, 높을수록 더 불평등한 소득 분배를 의미한다. 

 

홍콩의 빈부격차는 세계화, 정부 정책, 주택 가격 급등 등 여러 가지 이유로 1997년 홍콩 반환 이후부터 꾸준히 벌어졌다. 경제학자 및 사회학자들은 1997년부터 소득 불평등 현상이 더욱 확대되었다고 지적했다. 소득 격차 외에도 천정부지로 치솟은 집값, 정부의 부족한 개입, 부동산 및 주식 시장으로의 막대한 자금 유입, 코비드19 팬데믹 등과 같은 경제적 혼란 등이 포함된다. 

 

홍콩의 빈부격차는 1980년대 홍콩 경제 구조가 제조업 중심에서 비제조업 중심으로 변화하면서 첫 위기를 맞았다. 이후 홍콩의 세계화가 소득 불평등을 더욱 심화시켰으며, 그 과정에서 일자리 감소 문제까지 겪으면서 빈부격차는 더욱 벌어졌다. 금융, 부동산, 보험 등 산업은 부를 축적한 반면 제조업 종사자들은 일자리를 잃거나 종업원, 청소부 등 저소득 일자리로 이동할 수밖에 없었다.

 

지난해 11월에 발표된 2020년 연례 홍콩 빈곤 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홍콩 전체 인구의 23.6%인 165만 명 이상이 빈곤선 미만에 노출됐으며, 이는 12년 전 처음 집계가 시작된 이래 사상 최고 수준이다. 2009년과 비교했을 때, 135만 명에서 165만 명으로 22% 증가했다.

 

나날이 치솟는 홍콩의 집값 또한 부의 불평등을 부추긴 결정적 역할을 했다. 테렌스 총(Terence Chong) 중문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2003년 사스 이후 중국 본토인들의 대량 유입하면서 수년간 집값이 꾸준히 급등했다고 말했다. 부동산을 소유한 사람들은 자산이 늘어난 반면 집을 살 수 없었던 사람들은 부동산 시장 호황으로 인한 수혜를 받지 못했을만 아니라 임대료 및 물가 상승으로 인하여 더욱 큰 재정적 어려움에 직면하게 됐다.

 

금융 위기, 사스, 코비드19 팬데믹과 같은 외부 요인이 홍콩의 빈부격차에 영향을 미치기도 했다. 팬데믹에 기간 건설, 소매, 요식 산업의 많은 저소득층 근로자들이 일자리를 잃은 반면 금융과 같은 고임금 일자리는 안정적으로 유지되면서 빈부격차 현상이 더욱 벌어졌다. 이 밖에도 미국의 양적 완화 정책 또한 홍콩 빈부격차에 영향을 미쳤다. 테렌스 총 교수는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미국의 양적 완화 정책도 홍콩의 빈부격차에 영향을 미쳤다. 당시 많은 자금이 홍콩으로 유입되면서 주택 가격과 주가를 크게 높였다”고 지적했다.

 

빈부격차는 사라질 수 없지만 정부가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좁힐 수 있는 문제다. 수년간 여러 홍콩 지도자들이 빈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지만 큰 효과를 끌어내지 못했다. 정부는 최저임금제 도입, 공공 주택 공급, 저소득층을 지원하는 CSSA 제도, 고령인을 지원하는 OALA 제도 등 다양한 복지 제도들을 마련해 소득 재분배를 시도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정부의 지원과 개입이 너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쉬둬둬(Xu Duoduo) 홍콩대학교 사회학과 부교수는 “많은 사람이 정부 지원 제도에 대해서 잘 모르거나 복잡한 신청 절차로 도움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정부가 사회 복지 부문에 대한 투자 및 지출이 부족하며, 고소득자에 대한 낮은 세율 또한 부의 재분배 능력을 제한하고 있다”고 말하며 “내부 및 외부 요인이 모두 홍콩 빈부격차를 더욱 심화했다. 홍콩은 ‘부유층들의 홍콩’이 되었다. 만약 정부가 현 상태를 관망하고 어떠한 변화도 시도하지 않는다면, 부의 불평등 현상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을 때까지 계속해서 악화할 것이다”고 경고했다. 

 

한편 차기 행정장관 존 리(John Lee)는 결과 지향적 접근방식을 추구하겠다고 공약하면서 생계 문제 해결을 약속했다. 홍콩사회복지위원회(Hong Kong Council of Social Service)는 “빈곤율을 낮추기 위해서 더 명확한 계획과 더 많은 자원 투입이 필요하다. 산업 구조가 빈부격차 확대에 부분적인 원인이 되는 만큼 홍콩은 관광, 금융, 물류 등 산업에 지나치게 의존하지 않고 새로운 부문의 발전을 주도하여 더 많은 고소득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고 말하며 차기 행정부의 노력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0
김치피플
konvini
목포식품2
j플러스
굽네홍콩_GoobneKK
신세계
NRG_TAEKWONDO KOREA
유니월드gif
스마일 익스프레스
새해_배너
솔무빙 배너
프리미엄 독서실
aci월드와이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