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운영 회장의 생활칼럼] 제5-2탄 : 언어와 비즈니스
  • 위클리홍콩
  • 등록 2022-01-18 15:58:22
  • 수정 2022-02-15 11:14:48
기사수정

그 당시 홍콩의 만다린(普通話) 언어 교육 환경은 최악이었다. 광동어가 주된 생활언어로써 만다린을 사용하는 인구가 극소수였기에 언어연습을 위해서는 만다린을 모국어로 사용하는 사람들을 적극적으로 찾아다니며 친구로 만들어야 했다. 그래서 일부러 그 당시 한국인이 거의 살지 않았고 중문대학교에서 가까운 샤틴(沙田) 지역에 거주하였다. 


1988년 郭太太(쿽 타이타이) 집에 초대받은 친구들. Mrs Kwok(왼쪽 첫 번째), 정도경 대표(오른쪽 두 번째)

郭太太(쿽 타이타이)가 그중의 한 명이었다. 원래는 언어연습 목적으로 만났지만, 오랫동안 친하다 보니 친자매 같은 친구가 되었다. Kwok Family와는 아직까지 30년 이상 집안끼리 친척 이상의 우애를 나누고 있다.


郭太太(쿽 타이타이, 왼쪽)의 신계지역 上水아파트에서, 2017년 아들 광범(오른쪽)과 함께 拜年(새해 인사) 하러 갔던 정도경 대표(정중앙)

유행가 따라부르기를 좋아하는 본인은 당시에 유행하던 가라오케 DVD 기계와 음반을 고가에 구입하여 만다린 노래를 연습했던 것이 중국어를 쉽게 습득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다. 그 당시 한창 유행하였던 떵리쥔(鄧麗君)의 모든 인기곡을 따라 부르면서 만다린 언어의 감미로운 음률에 빠졌었다.

 

그 이후에 중국에서 공장경영을 하면서 모든 직원들과의 소통을 만다린(普通話)으로 해야 했기에 언어소통 능력에 상당한 진보가 있었고, 모든 중국과의 비즈니스에 커다란 자산이 되었다.

 

방학 중 가족여행을 하는 경우에도 가급적이면 만다린을 사용하는 투어가이드가 있는 현지 로컬여행단에 참가하여 학교에서 배운 언어를 며칠 동안의 여행 기간 동안 현지 가이드와 연습하였다.

 

아내인 정도경 대표는 2002년 홍콩 한인여성회에 '언어 교실'을 만들어 그 당시 홍콩에 한국인이 운영하는 만다린 사설학원이 거의 없었던 연유로 배움의 기회가 없었던 홍콩 한인 여성들을 대상으로 중문대학교언어원(Chinese Language Center)에서 배웠던 방식으로 중국어를 가르치며 사업과 무보수 봉사활동을 6년 동안 병행하였다. 특히 2003년 사스 기간에는 한국에 피신하지 않고 홍콩에 남아있던 한인 여성들에게 지속적인 배움의 기회를 주고 싶은 열정과 사명감에 마온산(馬鞍山)에서부터 마스크를 착용하고 언어 교실로 쓰였던 홍콩한인회 사무실까지 위험을 무릅쓰고 다녔던 용감한 여성이었다.

 

조기 언어교육의 중요성을 뼈저리게 느꼈던 우리 부부는 아들딸에게도 어릴 때부터 만다린

교육과 모국어인 한국어교육을 철저히 시켰다. 아들의 경우는 5살 때부터 간간이 중문대학 교수님으로부터 특별 과외를 받기도 하여 원어민처럼 중국어를 구사하고 있으며, 미국에 거주하는 딸아이도 중국어로 화교들과 자연스럽게 대화할 정도의 실력을 어릴 때부터 갖추게 하였다.


55주년 기념 만찬에서 활짝 웃고 있는 외손녀 예진

2018년 10월에는 모처럼 미국에서 방문한 외손녀, 사위와 함께 36년 전 딸아이를 탁아소에 떼어놓고 열심히 공부했던 추억이 깃든 중문대학교 교정을 같이 돌아보며 감회에 젖었다. 우연히 같은 시점에 거행된 중문대학교 언어원 개원 55주년 기념행사에 우리 부부가 사위와 외손녀를 데리고 동창생 대표로 참석하였을 때 공개석상에서 원장님(Dr. Ho)으로부터 본인의 외손녀가 중문대학교 언어원에 다니게 되면 3대째 중문대학교 언어원에 인연이 있는 집안으로서 전액 학비 면제해주겠다는 고마운 덕담도 듣게 되었다. 사실 본인의 아들딸도 대학 시절에 방학을 이용해 중문대학교 언어원에서 한 학기씩 만다린을 배운 적이 있다.

 

중문대 언어원 개원 55주년 기념행사에서 동창생 대표로 축하 케이크 커팅을 하는 김운영 회장(오른쪽 첫 번째), Dr. Ho 언어원 원장(정중앙)

사실 아내는 결혼 전 강원일보 기자 시절에 춘천 미군기지의 병사로부터 선배 여기자와 같이 영어 회화를 배우며 언론인 해외연수를 준비 중이었다.


1983년 5월 5일 '중공 민항기 불시착 사건'이 일어났을 때 춘천 사고 현장에서 중국인 기장과 의사소통을 전혀 할 수 없었고, 그래서 그 당시 특종을 놓치면서 영어 회화만을 집중적으로 배웠던 자신이 평소에 경시했던 중국어의 중요성을 절실히 느끼게 되었고, 기회가 되면 꼭 배워보려 했는데 결혼 후 남편 덕에 홍콩에서 그 꿈을 이루었다고 좋아하였다.

 

젊었을 때 고생(?)하며 익힌 제2외국어로 평생 동안 유용하게 사용하게 되었으니, "머릿속에 투자하는 것이 최고의 투자"라는 평범한 진리를 실천에 옮긴 셈이었다.

 

홍콩에 36년 이상 살면서 과거를 되돌아보니 중문대학교 언어원에 아내와 같이 다닌 것은 정말 잘했던 젊은 날의 결정이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단 배너
0
김치피플
konvini
목포식품2
j플러스
굽네홍콩_GoobneKK
신세계
NRG_TAEKWONDO KOREA
유니월드gif
스마일 익스프레스
새해_배너
솔무빙 배너
프리미엄 독서실
aci월드와이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