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로나 블루에 술 소비 증가 - 홍콩, 5.5% ‘음주량 증가’…다른 나라보다는 적어
  • 기사등록 2021-02-23 16:38:32
기사수정


코비드19 팬데믹으로 전 세계 여러 국가에서 음주량이 늘어났다는 다양한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세계약물조사(Global Drug Survey)가 전 세계 11개 국가의 시민 5만5천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응답자 43%가 음주 횟수 증가했다고 밝혔으며, 음주량과 폭음 횟수가 증가했다는 응답자는 각각 36%와 23%로 나타났다. 

 

음주량이 증가한 이유에 대해서 42%가 여가시간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밝혔으며, 41%가 권태감, 27%가 스트레스, 21%가 우울감, 20%가 고립감 때문이라고 답변했다. 

 

트라우마, 스트레스와 우울증이 술 소비를 증가시킨다는 선행연구에서 이미 확인된 사실이다. 2001년 9.11테러 때 뉴욕 시민 25%가 음주량이 증가했다. 사스가 유행했을 때, 홍콩 시민들 6.8%가 음주량이 증가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있다.

 

홍콩의 경우, 다른 국가에 비해 팬데믹 기간 동안 음주량이 크게 증가하지 않았다. 홍콩대학에서 1,5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음주량이 줄어들었다고 답변한 응답자가 36.8%로, 전체적으로 오히려 감소했다. 팬데믹으로 술집, 바, 나이트클럽 등 시설들이 영업 중단이 되고,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외식과 모임이 줄어들면서 오히려 음주량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반면 음주량이 증가했다고 답변한 응답자는 5.5%, 코비드19 팬데믹으로 고립감과 권태감에 음주량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홍콩의 음주량 증가세가 미국 등 다른 국가와 비교했을 때 크게 늘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국은 여러 통계에서 코비드19 기간 동안 음주량이 10~19%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음주와 코비드19 바이러스에 대한 잘못된 정보가 온라인 상에 만연한 것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 음주와 흡연이 코비드19 바이러스 감염으로부터 보호된다는 잘못된 허위 정보를 봤다는 응답자가 19%로 나타났다. 허위 정보를 본 사람이 보지 않은 사람들도 음주량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돼 전문가들은 허위 정보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정부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람 타이힝(Lam Tai-hing) 교수는 “알코올이 바이러스를 죽이거나 바이러스에 대한 저항력을 높이지 않는다. 음주는 오히려 신체 기관에 손상을 초래한다”며 코비드19와 관련된 알코올 섭취를 둘러싼 잘못된 정보를 없애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3 16:38:32
유니월드gif
애니홍콩 컨설팅_ANYHKG
굽네홍콩_GoobneKK
프리미엄 독서실
aci월드와이드
NRG_TAEKWONDO KOREA
DragonGeneBox
SOL_Moving Company
aci배너
feelingTheRhythmofKorea
포장포스
제_20대_대통령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