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기요금 지원금 HKD2,000 올해 말 종료, 연장 촉구 - HKD50 보조금은 2023년까지 감면
  • 기사등록 2020-11-17 15:22:19
  • 기사수정 2020-11-17 15:26:10
기사수정


지난 10일(화), 홍콩 전력회사 CLP파워(CLP Power)와 HK일렉트릭(HK Electric)가 내년 전기 요금을 동결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여야 의원들은 경기 침체 속에서 주민들의 재정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 전기 요금 1회성 보조금 제도를 연장할 것을 촉구했다.

 

CLP파워와 HK일렉트릭은 내년도 전기 기본료를 각각 1.5센트와 7센트 인상해 올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예정이다. 현재 CLP파워와 HK일렉트릭은 칼로와트시(kWh)당 각각 1.218 홍콩달러와 1.264 홍콩달러다. CLP파워는 카우룽, 신계, 란타우 지역에 전력을 공급하는 한편 HK일렉트릭은 홍콩섬과 람마섬에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홍콩 전기 요금은 기본료와 세계 석유 가격에 따라 조정되는 유류 할증료 두 가지 요금 구성에 따라 가격이 측정된다. 올해 전 세계 유가가 하락하면서 오히려 전기 요금이 더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홍콩 정부의 오염물질 배출량 감소 목표에 따라 홍콩 전력 업체는 기존 혼합 연료 중 50%를 천연가스 연료로 교체하면서 올해 1월부터 요금 인상이 되었다. 그러나 소비자들의 재정적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는 가구당 2천 홍콩달러 1회성 보조금 지급했으며 2023년까지 가구당 매달 50 홍콩달러 감면해 소비자들은 실질적인 요금 인상 체감은 없다. 

 

2천 홍콩달러 1회성 보조금 제도는 다음 달 종료를 앞두고 여야당 의원들은 보조금 제도를 연장하거나 전기료를 더 인하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청 총타이(Cheng Chung-tai) 의원은 “전기 요금 동결은 가장 기본적인 조치일 뿐이며 주민들을 직접적으로 돕기 위해서는 요금 자체를 인하하고 정부 보조금을 늘리는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나 웡 캄싱(Wong Kam-sing) 환경부 장관은 현재 시행 중인 50 홍콩달러 보조 제도를 통해 이미 가구당 평균 전기료 20%에 해당하는 200~300 홍콩달러를 감면해주고 있다고 밝히며 추가적인 보조금 지급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더 나아가 웡 장관은 “홍콩이 탈탄소화 계획에 따라 전력회사들이 더 깨끗하지만 비싼 천연가스 공급률을 늘려야 하고 새로운 시설 구축에 투자를 늘려야 하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환경 정책과 경제성 간의 균형점을 찾아야 했기에 전력 회사들에게 내년도 요금을 동결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윌리엄 유(William Yu) 에너지 경제학자이자 세계녹색기구 최고경영자는 “두 전력회사가 새로운 천연가스 시설을 구축해야 하는 가운데 코비드19로 경제 활동 감소로 도시 전체의 에너지 소비량도 줄어들었기에 전기 기본료 인상이 필요하다는 점에 동의한다. 그러나 수년 간 발생된 초과이익으로 마련된 ‘요금 안정화 기금(tariff stabilisation fund)’를 잘 활용한다면 2022년까지 충분히 요금을 동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CLP파워는 소비자 80만 명에게 총 1억6천만 홍콩달러 상당의 바우처를 배분하고 분할 아파트와 임시 주택에서 거주하는 세입자들을 위해 전력 절약 기기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HK일렉트릭은 최대 2천3백만 홍콩달러 상당의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7 15:22:19
  • 수정 2020-11-17 15:26:10
유니월드gif
애니홍콩 컨설팅_ANYHKG
굽네홍콩_GoobneKK
NRG_TAEKWONDO KOREA
DragonGeneBox
사천요리전문점_DengG
SOL_Moving Company
ezylense_02
study_flex_최신
eye_level_최신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