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업인 28%, ‘3분기 사업 전망 악화’ 예상 - 단기적 경제 불확실성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
  • 기사등록 2020-07-28 15:10:42
기사수정

(사진=Hong Kong Business)정부통계처가 지난 17일(금)에 발표한 최신 분기별 사업 전망 설문조사에 따르면, 약 28%의 응답자가 3분기 사업이 지난 분기보다 더욱 악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2분기 사업 전망 설문조사에서 2분기 사업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던 응답자 비율 44%보다는 다소 개선되었다. 반면 응답자 17%만이 3분기 사업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설문조사는 제조업, 건설업, 수출입 무역, 도매, 부동산 등 10가지 산업 부문의 고위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분기마다 550여 개의 핵심 기관 및 기업의 고위 간부들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대부분 응답자는 2분기에 비해 3분기 사업 매출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정보 통신, 부동산, 전문 서비스, 교통, 운송 및 보관, 금융 및 보험, 건설, 수출입 무역, 도매 산업 등 종사자들이 3분기 매출 감소를 예상했다. 반면 숙박, 식품, 제조 산업 종사자들은 매출 및 생산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향후 고용 계획에 대해서는 대부분 응답자가 지난 분기와 비교했을 때 3분기에 별다른 고용 계획의 변화가 없을 것으로 밝혔다. 대부분 제조업 응답자들은 고용이 늘 것으로 전망했지만 건설업 응답자들은 고용이 줄 것으로 말했다. 

 

또한 대부분 기업이 지난 분기와 비교했을 때 3분기에도 비슷한 수준의 가격 및 서비스 비용을 유지할 것으로 답변했다. 

 

정부 대변인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대해서 “전반적인 비즈니스 전망이 3분기에도 다소 어둡지만, 정부가 기업을 지원하고 일자리를 보존하고 시민들의 재정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전례없는 규모의 구호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정부가 전염병 방지 기금 등 다양한 구호책 일환으로 홍콩 GDP의 10%에 달하는 2,975억 홍콩달러를 지출했다. 이 조치들이 경제 활력을 유지하고 전염병이 통제되고 외부 경제 환경이 개선되었을 때 더 빠른 경제 회복이 가능하도록 도울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6월 1일부터 7월 9일까지 실시됐으며, 최근 홍콩 내 코비드19 확진자 급증 실태가 반영되지 않았다. 정부 대변인은 “최신 설문조사 결과는 최근 급격하게 증가한 지역 감염 사례와 그로 인한 엄격해진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상황이 반영되지 않았으며, 단기적 경제 전망에 대한 불확실성이 더욱 높아졌다”고 경고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28 15:10:42
유니월드gif
VITASESANG_수정
애니홍콩 컨설팅_ANYHKG
굽네홍콩_GoobneKK
티웨이항공
NRG_TAEKWONDO KOREA
DragonGeneBox
사천요리전문점_DengG
SOL_Moving Company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