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토뉴스 글자크기  | 
중국 -독감유행
위클리홍콩  2018/01/11, 20:04:47   
자료사진= 중국 북경구급센터(北京急救中心)의 구급차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이 독감 유행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고 관영 영자지 글로벌 타임스(The Global Times) 등이 8일 보도했다. 

이번 '인플루엔자 B형' 독감 유행을 두고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감염 사태보다 더 심각한 게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됐다.

글로벌 타임스에 따르면 국가위생계획생육위원회는 중국 전역이 독감 유행 절정기에 접어들면서 긴급 환자 수가 3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밝혔다. 

정확한 수치는 공개되지 않았다. 특히 유치원생·초등학생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며 부모들에게 예방 조치를 하라고 권고했다. 

베이징의 경우 지난달 18~24일 일주일 동안 전주보다 80% 늘어난 5298건의 독감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지난달 말 베이징어린이병원(北京兒童醫院) 하루 외래 방문객이 1만 명을 넘는 날도 있었다고 한다. 

베이징 대형 병원에서는 진료 예약을 하려고 응급실 앞 복도에 돗자리나 이불을 깔아둔 채 며칠이나 노숙을 하며 줄을 선 보호자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지방 소도시에 병원 등 의료시설이나 숙련된 의사가 부족하다 보니 베이징 등 대도시로 환자들이 몰려들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일부 매체에서는 "이번 독감이 사스보다 더 심각한 상황"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 전염병 전문가들은 '이번 독감이 2003년 사스(SARS) 사태보다 심각하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베이징 중국인민해방군종합병원(人民解放軍醫院)의 호흡기 내과 류유닝 교수는 "이번 독감 바이러스의 사망률은 사스에 비할 것이 못 되고, 바이러스 유형도 전혀 다르다"고 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시회 안내 – 2018 홍콩패션위크..
재홍콩 대한검도회-한국국제학교에 발전..
중국, 12월말 외환보유액 1년 3개..
홍콩女-중국男 결혼 성행 – 30년새..
제 99회 전국체전(2)
“2018 국경일 기념식” 성황..
2018 홍콩 연례 정책보고 –..
재외동포 ‘먹튀 진료’12월부터..
홍콩은 왜 ‘한 나라, 두 언어..
란타우 동부 인공섬 조성, 최고..
번역서비스 안내
“2018 민족화해포럼 강연회”..
"中 지도부 가족, 홍콩 부동산..
아파트 수요 줄어들고 소유주들..
Untitled Document

한국기관 및 단체
홍콩 총영사관
홍콩 한인회
홍콩 상공회
홍콩 대한체육
홍콩 여성회
민주평화통일위원회
신아일보
한국 국제학교(KIS)

홍콩기관 및 단체
홍콩 정부
홍콩 세무국
노동청
천문대
홍콩 무역발전국
홍콩 관광청 한국사무소
홍콩 국제공항
홍콩 병원협회
홍콩은행
향셍은행
홍콩 언론사
문회보
대공보
성도일보
명보
빈과일보
동방일보
South China Morning Post
FAR EASTERN ECONOMIC REVIEW
The Standard
한국 언론사
경향신문
국민일보
내일신문
노컷뉴스 CBS
세계일보
서울신문
조선일보
연합뉴스
쿠키뉴스
중앙일보
한국일보
한겨레
뉴시스
동아일보
CBS
YTN
SBS
마카오 주요 사이트
마카오 정부
마카오 비즈니스 서포트 센터
마카오 관광청
마카오 국제공항
터보젯(페리 스케쥴)
마카오 대학


심천 및 광동성
심천 가이드
오세요 차이나
광동성한인네트워크
교민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