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토뉴스 글자크기  | 
홍콩 집값 거품, 지속 불가능
위클리홍콩  2018/01/11, 17:22:04   
홍콩의 아파트(=SCMP)
미화 26억 달러(한화 약 2조 7,000억원) 규모의 부동산 사모펀드회사인 SC Partners는 홍콩 집값이 정도가 지나치며 오래 지속될 수 없다고 말했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SC Partners의 창립자인 수채드 치아라누사티(Suchad Chiaranussati)회장은 인터뷰에서 인지세(stamp duties)와 같은 집값을 잡기위한 방책에도 불구하고  투자가들은  여전히 투자의 기본 원칙 “위배”되는 구매를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형 부동산 투자 회사인 SC Partners로부터의 이 같은 평가는 국제통화기금(IMF)이 “붐을 일으키고 있으며 과대평가됐다”고 말한 홍콩 주택 분야에 대해 큰 우려의 목소리를 더했다. 캐리 람(Carrie Lam) 홍콩 행정장관은 지난달 세계에서 가장 비싼 부동산 시장을 진정시키기위한 정부의 방법이 통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목요일 저녁 홍콩의 대부호인 리카싱(李嘉盛,Li Ka-shing)은 홍콩 부동산에 대한 수요가 여전히 “매우 높다”고 말했으나 주택 시장에 대한 구체적인 예상은 내놓지 않았다. “나는 계속 호텔을 짓고 있고, 쇼핑몰을 사들여 장기간에 걸쳐 임대수입을 올리고 있다”고 CK허치슨 홀딩스(CK Hutchison Holdings)의 억만장자 회장인 그가 말했다.

치아라누사티는 싱가포르의 경우 거품을 방지하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여 오르는 집값을 홍콩보다 잘 관리해왔다고 말했다.

“싱가포르 정부는 인지세를 통해 부자들로부터 돈을 매우 잘 거둬들이고 있으며 그 돈을 공공 주택 프로그램에 재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홍콩 공공 주택은 꽤 미미한 규모라서 홍콩정부는 이같이 할 능력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본토 구매자들의 수요가 홍콩의 집값 거품에 이바지했다고 덧붙였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플러스 광고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정신 질환자들에게 흐린날은 치명적:연..
홍콩 경찰 노조 공무원, 정부 부처..
<알려주세요> 홍콩 및 중국 비자와..
진솔이와 배우는 생활 중국어
이동주 법정변호사의 법률칼럼
맛있는 홍콩-완차이에서 만나는..
김원진 주홍콩대한민국총영사 부임..
내고향 소식
AFF(Asian Financi..
똑똑하게 여행하자! 피크트램 패..
홍콩대 총장은 중국대륙 출신이면..
내고향 소식
독자투고 Talk Talk.....
독자투고... 홍콩에서 새해맞이..
포토뉴스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