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토뉴스 글자크기  | 
"중국 올해 GDP 증가율 6.5% 전망…작년 예상치 6.8%보다 둔화"
위클리홍콩  2018/01/04, 13:16:09   
위기관리와 환경규제에 초점을 둔 올해 중국 경제의 성장속도가 한층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쏟아지고 있다.

1일 관영 신화통신(新華網)과 대만 중앙통신 등에 따르면 모건스탠리(Morgan Stanley)는 2018년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6.5%로 2017년 예상치 6.8%에서 급속히 둔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모건스탠리는 올해 중국경제는 각종 지표의 전반적 하강세 속에 통화 및 부동산정책의 긴축도가 예상을 넘어서고 미중 무역갈등 고조와 미국경제의 퇴조가 수출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 등 불확정적 요인을 안고 있다고 전망했다.
 
이중 투자는 중국 정부당국의 지속적인 부채감축 추진에 따라 증가속도가 둔화되면서 소비가 경제성장의 주된 동력원이 될 것이고 수출은 세계 경제의 회복로 인해 견조세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모건스탠리는 또 중국 경제가 앞으로 2년간 지방채무 등 부채에 대한 긴축과 통제를 정책기조로 삼으며 금리인상과 함께 부동산 규제 강화, 재정 지지도 약화 등의 현상이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일본 니케이신문(日經) 중문판은 중국 경제학자의 분석을 총합한 결과 중국의 내년 경제성장률이 평균 6.5%였다. 올해 예상치 6.8%보다 감속한 것이다.

이는 블룸버그통신(Bloomberg News)이 국제경제 전문가들의 예측을 종합한 결과와도 일치한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의 2017년 경제성장률이 6.8%에 이르고 2018년에는 6.5%에 머물 것으로 예상했다.

세계은행(WB) 역시 2017년 중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6.7%에서 6.8%로 상향 조정하면서 2018년 성장률은 6.4%, 2019년 성장률은 6.3%에 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제13차 5개년 계획(13·5 규획, 2016∼2020년) 기간 샤오캉(小康·모든 국민이 편안하고 풍족한 생활을 누림) 실현 목표에 따라 2020년 GDP가 2010년 GDP의 두배가 되도록 하기 위해 5년간 성장률 목표를 6.5% 이상으로 두고 있다.

하지만 지난달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중국 지도부는 이 같은 성장률 목표를 한켠으로 밀어놓고 내년 경제업무의 주요 기조를 중대 리스크의 해소 및 예방, 빈곤 퇴치 및 환경오염 관리에 두겠다고 밝혔다.

이는 중국 당국이 경제성장 목표수치에 더이상 집착하지 않고 성장 속도를 늦추는 대가로 지방부채와 환경오염 등 문제에서 규제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선회했음을 시사했다.

이에 대해 양웨이민(楊偉民) 중앙재경영도소조 판공실 부주임은 최근 한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2020년 GDP를 2배로 만드는 목표를 포기했다는 관측을 부인하면서도 앞으로 3년간 GDP가 6.3%만 성장해도 이 목표는 실현 가능하다고 말했다.

양 부주임의 이 같은 발언은 중국 정부가 이미 성장률 감속을 용인하고 그 대신에 환경관리 규제를 강화해 '인민의 행복'과 직결돼 있는 대기오염 문제를 잡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환경규제는 이미 제조업 경기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지난 31일 발표한 지난해 12월 정부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1.6로 전월(51.8)보다 소폭 둔화했는데 이는 환경보호 규제와 부동산 시장 냉각 등의 영향인 것으로 분석됐다.

중국 당국이 금융영역에서 '회색 코뿔소'와 '검은 백조'를 막는데 총력을 기울이기로 한 것도 성장률 둔화에 영향을 미칠 요인 중 하나다.

'검은 백조'는 예측이 어려운 돌발위험을 뜻하며 '회색 코뿔소'는 충분히 예상할 수 있으면서도 실제로 현실화하기 전까지는 간과되는 위험 요인으로 중국 당국은 작년말부터 이 두 불확실한 위기요인에 대해 경고등을 발령하고 있다.

저우샤오촨(周小川) 중국인민은행(中國人民銀行) 은행장은 신년사를 통해 시스템상의 금융위기 방지를 마지노선으로 정하고, 안정속 전진을 업무기조로 삼아 온건한 통화정책을 실행하고 통화대출 및 사회융자 규모의 합리적 증가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해외 체류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고, ..
문재인 대통령 신년인사 –사랑하는 해..
홍콩의 양극화 위험하다 경고-임기 마..
홍콩선적 선박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과..
제 99회 전국체전(2)
“2018 국경일 기념식” 성황..
2018 홍콩 연례 정책보고 –..
재외동포 ‘먹튀 진료’12월부터..
홍콩은 왜 ‘한 나라, 두 언어..
란타우 동부 인공섬 조성, 최고..
번역서비스 안내
“2018 민족화해포럼 강연회”..
"中 지도부 가족, 홍콩 부동산..
아파트 수요 줄어들고 소유주들..
Untitled Document

한국기관 및 단체
홍콩 총영사관
홍콩 한인회
홍콩 상공회
홍콩 대한체육
홍콩 여성회
민주평화통일위원회
신아일보
한국 국제학교(KIS)

홍콩기관 및 단체
홍콩 정부
홍콩 세무국
노동청
천문대
홍콩 무역발전국
홍콩 관광청 한국사무소
홍콩 국제공항
홍콩 병원협회
홍콩은행
향셍은행
홍콩 언론사
문회보
대공보
성도일보
명보
빈과일보
동방일보
South China Morning Post
FAR EASTERN ECONOMIC REVIEW
The Standard
한국 언론사
경향신문
국민일보
내일신문
노컷뉴스 CBS
세계일보
서울신문
조선일보
연합뉴스
쿠키뉴스
중앙일보
한국일보
한겨레
뉴시스
동아일보
CBS
YTN
SBS
마카오 주요 사이트
마카오 정부
마카오 비즈니스 서포트 센터
마카오 관광청
마카오 국제공항
터보젯(페리 스케쥴)
마카오 대학


심천 및 광동성
심천 가이드
오세요 차이나
광동성한인네트워크
교민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