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토뉴스 글자크기  | 
홍콩의 양극화 위험하다 경고-임기 마친 홍콩중문대학(香港中文大學,CUHK) 부총장 죠셉 성(Joseph Sung) 
위클리홍콩  2018/01/04, 13:09:00   
홍콩중문대학 로고
임기를 마친 홍콩중문대학(香港中文大學,CUHK)의 죠셉 성(Joseph Sung Jao-yiu) 부총장은 지난 금요일(12월 28일) 사회 양극화의 위험성에 대해 강하게 경고하고 학생들에게 반대편 의견에 대한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퇴임사에서 젊은이들이 홍콩이 직면한 문제들에 대해 자신과 다른 입장에서 이해하고 다른 관점을 존중해야한다고 말했다. 

2010년 중문대학 부총장에 취임한 그는 그의 재임기간에 홍콩의 양극화가 심화됐으며 중도를 표방하는 목소리는 배척됐다고 말했다.

일요일(1월 1일) 임기를 마치는 그는 “학문의 자유는 다른 사람들의 자유와 존엄성에 영향을 끼치는 문제들에 대해 마음대로 해도 된다는 뜻이 아니”라며 “우리가 표현의 자유와 학문의 자유에 대해 말할 때 나는 학생들과 교사들, 그리고 다른 사람들이 서로에 대해 존중하고 인내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대학은 정치적 내분의 장소가 되어서는 안되며, 나는 대학이 학문과 연구를 위한 곳으로 남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위장병학과 간학과 연구자로 오랜 경력을 쌓아온 성 부총장은  2003년 홍콩을 강타한 급성호흡기질환인
SARS를 막은 것으로 홍콩사회 밖에서 잘 알려졌으며 타임지는 그를 “아시아의 영웅”이라고 부른 바 있다 .

지난주 금요일(2017년 12월 28일)에 나온 그의 발언들은 홍콩의 대학들 내에서 학문의 자유가 훼손되고 있다는 주장이 잇따르자 나온것이다.  

2015년 홍콩대학(香港大學, HKU) 이사회가 친 민주주의적 시각으로 알려진 자유주의 성향의 법대(Law School) 교수에 대한 승진 제안을 거부하자 이 같은 우려들이 수면위로 떠올랐으며 학문의 자유 침해에 대한 두려움은 홍콩의 독립을 지지하는 학생들을 둘러싼 논쟁으로 인해 심화됐다.  

지난 9월 10개 홍콩 대학교들의 총장들이 이에 반대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하자 학생들 사이에서 분노가 촉발됐다. 중문대학은 “홍콩 독립”이라고 적은 현수막은 교내에 부착할 수 없다고 주장한 일부 대학들 중 하나였다.

성 부총장의 인기는 이 같은 사건들로 인해 줄어들었고 그의 자유주의적인 모습과 인내심을 칭송하던  학생들은 그를 보수적이며  학문의 자유를 보호하지 못한다고 질책했다.

그러나 그는 “임기 첫날부터 나는 모든 것을 내 양심에 따라 중문대학의 이익을 고려하며 해왔다”고 강변하며 “내 입장은 변하지 않았지만 사회가 변했다”고 말했다.

또한 “학문의 자유를 침해하는 어떠한 외부의 힘”을 보지 못했다고 주장하며 법을 지키고 홍콩이 중국의 일부라는 사실들은 반론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논쟁은 가르침과 배움에 있어서 피해를 끼칠 뿐이라고 주장했다.

성 부총장은 “이 같은 문제들에 대해 말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며 학생들의 목소리를 억누르려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대학이 사람들이 싸우는 장소가 되길 바라지 않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비싼 집값과 적은 기회 등과 같은 사회 문제들로 젊은이들이 화가 나는 것은 이해하지만 분쟁보다는 해결점을 찾아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젊은이들은 이 같은 문제들을 다른 관점에서 들여다보고 해외에서 기회를 모색해야한다고 제안했다.

성 부총장은 2014년 79일간에 걸친 센트럴점령 민주화 연좌시위(Occupy Central) 기간에 홍콩대학교(香港大學, HKU) 피터 매티슨(Peter Mathieson) 부총장과 함께 어드미럴티(金鐘,Admiralty)에서 주요 도로를 점거중이던 젊은 시위자들을 찾아 많은 학생들의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그는 분쟁이 생기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서 시위대에게 차분하게 행동하라고 호소하기 위해 방문한 것 일뿐 어떠한 정치적 메세지를 보내려고 한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 당시를 “폭풍이 몰아치던 날들”로 불렀으며 그때의 경험을 통해 배운점이 있다고 말했다.

성 부총장은 임기를 마친 후 중문대학교 실습병원인 샤틴(沙田,Shatin) 소재의 프린스 오브 웨일스 병원(Prince of Wales Hospital)에서 근무하며 가르침과 연구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플러스 광고
문재인 대통령 신년인사 –사랑하는 해..
"중국 올해 GDP 증가율 6.5% ..
홍콩선적 선박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과..
홍콩의 건강보험제도- 자발적 가입을 ..
주홍콩총영사관 김원진 총영사 인..
이동주 법정변호사의 법률칼럼 4..
특정외국법인 유보소득에 대한 과..
홍콩, 미인계 동원, 금융 컨설..
맛있는 홍콩 – 홍콩 로칼음식
기자의 눈 - 한류, 무한성장..
홍콩 음료 시장에 건강 열풍
어린이를 위한 실내 놀이시설 안..
제 99회 전국체육대회 개최 안..
글로벌 어린이 재단(GCF) 창..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