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터뷰 글자크기  | 
[위클리인터뷰] 영화 '귀향' 캠퍼스 상영한 시티대학교 신재경 한인회장
위클리홍콩  2016/04/28, 19:14:39   
홍콩의 한인 유학생이 개인이 영화 '귀향'의 캠퍼스 특별 상영회를 마련해 동포사회와 현지 학생들의 주목을 끌었다.

시티대학교 신재경 한인학생회장의 주도한 이번 상영회는 4월 15일과 16일 시티대 캠퍼스에서 상영됐고, 홍콩대와 중문대, 과기대, 시티대 등의 한인 유학생과 현지 학생 및 교수 등 200여 명이 참석해 영화를 관람했다.

영화를 ‘귀향’을 전문 배급사도 아닌 홍콩한인유학생, 그것도 여학생 개인의 힘으로 상영을 기획하고 성공적으로 개최한 시티대학교 한인학생회장 신재경(Creative Media와 Marketing 전공) 양을 위클리홍콩이 만났다.

 
한편, 영화 '귀향'은 조정래 감독이 2002년 위안부 피해 할머니 후원 시설인 나눔의 집에서 강일출(89) 할머니의 그림 '태워지는 처녀들'을 본 것을 계기로 만들어졌다. 제작비 조달을 위해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7만 명이 넘는 일반인들의 후원과 배우, 스태프 등 제작진의 재능기부가 이어졌고 어렵게 개봉됐으나 국민적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지난 12일 300만 명 관객을 돌파했다.

귀향을 홍콩의 대학 캠퍼스에 소개하게 된 동기가 무엇인가?
신문기사를 통해 귀향이 개봉이 되기 전부터 영화에 대해 알고 있었다. 개봉이 되면 꼭 보려고 마음을 먹고 있던 영화였는데, 아쉽게도 홍콩에서 학교를 다니느라 볼 수가 없었다. 그러던 차에 한 지인이 영화관을 대관하여 무료관람 이벤트를 진행하는 것을 보았다. 개인이 단체 관람을 진행할 수도 있다는 것을 보고 나 또한 한인학생들과 홍콩에서 상영회를 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하게 되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제작사와 배급사에 연락을 했고, 2달 여 간의 준비 끝에 상영회를 열 수 있었다.

또 1학년 1학기 창의력 수업시간에 홍콩교수님이 위안부라는 주제를 다룬 적이 있다. 실제 일본군이 사용했던 피임용품을 대신해 고무풍선과 그 용품이 담긴 봉투, 그리고 종이 3장을 학생들에게 나눠주고 이를 창의적으로 표현해보라는 과제였다.

처음에는 내 귀를 의심했다. 위안부라는 주제가 창의력 수업에 왜 쓰이는 것인지 조차 이해할 수 없었다. 후에 학생들이 발표한 과제물은 정말 용납할 수 없는 지경이었다. 군사와 위안부 소녀의 로맨스를 쓴 학생, 봉투에 자살할 수 있는 약을 주겠다는 학생, 실제 본인 소유의 피임기구를 넣어 발표한 학생 등 한국에서는 있을 수조차 없는 일이 그날 그 교실에서 일어나고 있었다. 분명히 중국에서도 위안부 문제가 있다고 알고 있었는데 가볍게 웃으며 문제를 다룬다는 것 자체를 도저히 견딜 수 없어 수업을 거부하고 나왔다.

이후 교수님께서 사과 이메일을 보내왔다. ‘사람들이 나쁜 짓을 몰라서 하는 게 아니다. 고기를 먹는 것이 나쁘다고 하지만 사람들은 고기를 먹지 않느냐’ 라는 내용이었다. 홍콩에서의 위안부에 대한 인식이 어느 정도인지는 아직도 모르겠지만, 이에 대한 올바른 인식과 잔인함을 알리고 싶어 준비하게 됐다.

상영하기까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어떤 어려움이 있었나.
가장 큰 어려움으로는 배급사 측에 지불해야하는 돈을 마련하는 것이 학생으로서 가장 어려웠다. 또한 홍콩의 값비싼 임대료로 인해 영화관 대여가 어려웠다. 배급사 측에서 진행확정을 전달받고 상영일까지 준비 기간이 짧아 아쉬웠던 점도 있다.

귀향을 본 학생들의 반응은 어떠한가.
사실, 마음이 아플 것 같아 관람을 주저했던 학생들이 여럿 있었다. 그중에 설득 끝에 와서 관람을 했던 친구들 모두 보러 오길 정말 잘했다고 했다. 부정적인 반응은 전혀 없었던 상영회였다. 모두가 한 마음으로 영화를 보러 와 주었고, 예상외로 많은 학생들이 추가 모금에도 참여하여 힘을 보태주었다. 해외에서 계속 공부했던 학생들 같은 경우에는 위안부에 대해 알고는 있었지만 깊이 알지 못했었는데 영화를 계기로 더 많이 알게 되었다고 말했다.

 본인이 의도했던 성과를 거뒀나.
예상했던 바로는 좌석이 부족할 것이라고 생각했고, 더 많은 사람들이 뜨거운 반응을 해줄 것 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기말고사 등의 일정으로 예상보다 적은 학생들이 관람을 해서 아쉬움이 크다. 한인학생 뿐만 아니라 외국 학생들도 초대를 했지만, 귀향이라는 영화의 소재, 그리고 독립영화이기 때문에 한류 열풍을 주도하는 스타가 주연하는 영화가 아니라는 점에서 홍보가 잘 되지 않은 점이 사실이다. 조금 더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는데 그런 점에서는 내가 의도한 만큼의 성과를 내지 못한 것 같다. 하지만 와주신 분들의 만족도가 그 이상이었기 때문에 좋은 성과를 이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영화 ‘귀향’의 상영에 앞서 사전 점검을 하고 있는 시티대 신재경 양>
<영화 ‘귀향’의 상영에 앞서 사전 점검을 하고 있는 시티대 신재경 양>
 후원금도 모금한다고 들었다. 어떻게 쓰이나.
모든 티켓값과 추가 모금액은 전액 기부된다. 현재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 하지만 저는 공식 단체인 나눔의 집을 선택했다. 나눔의 집 후원에는 두 가지 방법이 있는데 하나는 할머니들의 생활비 및 위안부 알리기에 후원을 하는 방법이고, 다른 하나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추모관 건립 후원이 있는데 나는 후자를 선택했다. 그 이유는 추모관 건립에 학생들이 모은 적은 돈이 보탬이 되어 완공된다면 후에 학생들이 한국에서 추모관에 방문할 계기가 될 수 있고, 또 하나는 계속해서 위안부 문제에 관심을 가져달라는 바램에서다. 훗날에는 각자의 아이들을 데려가 대학시절에 추모관 건립 모금에 참여했던 이야기를 들려주며 계속해서 위안부 문제가 잊히지 않기를 바란다.

행사를 하면서 아쉬웠던 점과 바람이 있다면.
창의력 수업을 진행했던 그 교수님을 초대했었는데, 상영 이틀 전에 약속을 취소해서 그분을 그 자리에 못 모신 점이 가장 아쉽다.

또한 상영회에 도움을 줄 것으로 믿었던 정부기관과 위안부 할머니들을 돕고 있다는 한인 단체에도 도움을 요청했지만 전혀 도움을 받지 못했다. 이번 행사를 준비하며 많은 걸 배우게 됐다.

상영회가 끝나고 보니 다른 나라의 한인학생회에서도 꼭 귀향 상영회를 이어 나가 주었으면 한다. 학생들이 조금씩 힘을 모으면 단체관람 진행이 어렵지 않다. 해외에 있기 때문에 외국에 이를 더 손쉽게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해외 대학에 있는 유학생들이 기회를 잘 이용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이번 상영회를 위해 신재경 양과 함께 뛰어준 시티대 한인학생들. 왼쪽부터 송용원, 신재경, 정지원>
<이번 상영회를 위해 신재경 양과 함께 뛰어준 시티대 한인학생들. 왼쪽부터 송용원, 신재경, 정지원>
 
끝으로 이번 상영회를 위해 도움을 준 홍콩한인학생회와 학생들, 위클리홍콩, 관람하러 와 주신 홍콩한인들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퓨전 한식의 정점 Bib n Hops 레스토랑. 도용수 총괄쉐프님과 인터뷰 2017.02.24
몇 년 전 아시아 전체에서 일어난 한류의 바람은 엔터테이먼트 산업뿐만 아니라 아시아 전체에 한국문화를 알리는 기회가 되었고 홍콩에서도 자연스레 많은 사람이 한식을..
[업체탐방] “이젠 한국의 美로 한류를 주도해야죠” Kelly's Beauty Cafe 2016.05.26
“우리의 목표는 미용실 운영이 아니라 교육사업입니다. 홍콩에서 미용 아카데미를 설립해 한국의 美미로 한류를 주도할 것이며, 나아가 대학에도 Beauty Art 학..
[위클리인터뷰] 영화 '귀향' 캠퍼스 상영한 시티대학교 신재경 한인회장 2016.04.28
홍콩의 한인 유학생이 개인이 영화 '귀향'의 캠퍼스 특별 상영회를 마련해 동포사회와 현지 학생들의 주목을 끌었다. 시티대학교 신재경 한인학생회장의 주도한 이번..
[위중섭이 간다] 홍콩 내 한인학생 生生 인턴 후기 인터뷰 2016.02.04
(1-4) 4주차, 홍콩의 생명공학 분야 인턴을 알아보자! 안녕하세요. 벌써 한인학생 생생 인턴후기 인터뷰 4주차를 맞게 되었네요. 그동안 금융, 예술, 체육 분..
[위중섭이 간다] 홍콩 내 한인학생 生生 인턴 후기 인터뷰 2016.01.21
(1-3) 3주차, 홍콩의 체육 분야 인턴을 알아보자! 안녕하세요. 금융, 예술 분야에 이어서 이번 주에는 어떤 분야가 가장 적합할지 고민하던 중 생각보다 제 주..
핫이슈 !!!
부동산 투기를 위한 신규 아파트 공실에 대한 세금 부과 예정    2018.06.26   
생활패션 – 여름원피스    2018.06.05   
미사의 가벼운 여행일기, 세계여행 – 영국 런던    2018.06.05   
소소한 생활정보 - 초간단 오징어 버터볶음    2018.06.05   
수퍼푸드 날마다 영접하자 – 블루베리(Blue Barries)    2018.06.05   
역대 슈퍼태풍 '망쿳', 홍콩·..
이동주 홍콩변호사(법정변호사)의..
홍콩-얌차飮茶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기자의 눈 – 홍콩한인회 70년..
미사의 소소한 여행일기 – 이스..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홍콩 금융 기관 체결국 고객 정..
남자의 가을코디
‘전통성’ 깨고 임기 중 출산하..
Untitled Document

한국기관 및 단체
홍콩 총영사관
홍콩 한인회
홍콩 상공회
홍콩 대한체육
홍콩 여성회
민주평화통일위원회
신아일보
한국 국제학교(KIS)

홍콩기관 및 단체
홍콩 정부
홍콩 세무국
노동청
천문대
홍콩 무역발전국
홍콩 관광청 한국사무소
홍콩 국제공항
홍콩 병원협회
홍콩은행
향셍은행
홍콩 언론사
문회보
대공보
성도일보
명보
빈과일보
동방일보
South China Morning Post
FAR EASTERN ECONOMIC REVIEW
The Standard
한국 언론사
경향신문
국민일보
내일신문
노컷뉴스 CBS
세계일보
서울신문
조선일보
연합뉴스
쿠키뉴스
중앙일보
한국일보
한겨레
뉴시스
동아일보
CBS
YTN
SBS
마카오 주요 사이트
마카오 정부
마카오 비즈니스 서포트 센터
마카오 관광청
마카오 국제공항
터보젯(페리 스케쥴)
마카오 대학


심천 및 광동성
심천 가이드
오세요 차이나
광동성한인네트워크
교민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