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기사 글자크기  | 
노년층·편부모·실업자 특히 빈곤 위험 높아
위클리홍콩  2020/01/14, 17:23:27   
사회불안으로 새로운 조치 없을 것으로 예상

(사진=scmp)
(사진=scmp)
 
최신 빈곤실태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홍콩 빈곤 인구가 전체 인구의 20.4%로, 총 141만 명에 달해 10년래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즉 5명 중 1명이 빈곤층이다. 전문가들은 특히 실업자, 노년층, 편부모 가구, 이민 가족이 빈곤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밝혔다.

홍콩은 정부 보조금을 제외한 월 평균 가구 소득의 50%를 빈곤선으로 규정한다. 즉, 2018년 1인 월 소득이 4천 홍콩 달러 미만 혹은 2인 가구 월 소득이 1만 홍콩 달러 미만 혹은 3인 가구 월 소득 16,500 미만의 인구를 빈곤층으로 구분한다.

경제활동 유무가 빈곤의 요인 중 하나이다. 2018년 빈곤 가정 중 76.2%가 경제 활동이 없는 것으로 나타난 반면 경제 활동을 하는 빈곤 가정은 단 12.7%에 불과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홍콩 실업률은 3.25%로, 125,400명의 실업자가 있다.

고령화도 또 다른 빈곤의 요인이다. 2018년 65세 이상의 고령 인구는 약 120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16.9%에 차지했다. 은퇴한 고령 인구들은 소득이 없어 더욱 빈곤의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전체 고령 인구의 44.4%인 약 516,600명이 빈곤선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편부모 가정 또한 빈곤 위험이 크다. 편부모가 자녀를 돌보면서 경제 활동을 하는 것이 매우 어렵기 때문이다. 홍콩 비영리인권단체인 소코(SoCO)는 “자녀가 있는 빈곤 가정들은 열악한 생활환경으로 자존감이 낮는 등 정서적 빈곤에 놓여있다. 또한 자녀에 대한 교육비 부족이 아이들의 성적에도 영향을 주게 되면서 빈곤의 악순환이 다음 세대로 이어지게 된다”고 말했다.

빈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정부와 민간 기관은 수년간 빈곤층에 대한 현금 보조를 제공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정부의 현금 보조로 2018년 5.5%(382,200명)의 빈곤율이 감소했다. 그중 CSSA 제도가 가장 효과적으로, 2019년 9월까지 312,000명을 지원받고 있다. 이밖에도 노인을 위한 OALA 제도와 맞벌이 가족을 위한 WFA 제도도 2018년부터 시행되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통계가 실제 빈곤 실태를 반영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중문대 테런스 총(Terence Chong) 경제학자는 “정부가 정의한 빈곤선(도시 평균 가구 소득의 절반)은 단지 상대적 수치이며 다른 이보다 더 가난하다는 기준일 뿐이다”라고 말했다. 홍콩대 폴 입(Paul Yip) 사회과학과 부교수는 “홍콩은 2018년에 3%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했지만, 시민 특히 저소득층들이 전혀 경제 성장으로 인한 수혜를 받지 못했다. 인구는 느는 반면 핵가족화와 고령화로 빈곤 인구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선단체 치킨수프 재단(ChickenSoup Foundation)은 현금 보조만으로는 빈곤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대부분 빈곤층들이 돈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법을 모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홍콩사회복무연회(Hong Kong Council of Social Service)의 피스 웡(Peace Wong)는 홍콩의 소득 격차가 크기 때문에 정부는 최저임금(현재 시간당 37.5 홍콩달러)을 인상하여 시장에서의 1차 분배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페르난도 청 의원은 현재 홍콩 시위로 인한 사회 불안과 함께 경기 침체가 빈곤 문제를 더욱 악화시킬 것으로 예상했다. 정치가 불안한 상황에서 정부는 빈곤 문제를 해결한 중대한 변화나 개혁을 하지 않을 것이며 상황은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학, 개강 앞두고 출입 통제·교내 보안 강화 2020.01.14
방문자 사전등록, 신분증 제시 필요 대학 개강을 앞두고 홍콩 대학들이 교내 보안을 강화하면서 캠퍼스 출입이 더욱 엄격해졌다. 이는 지난 11월 시위대가 캠퍼스를..
중국우한지역 폐렴증상 환자, 타지역으로의 확산은 안돼 2020.01.14
세계보건기구(WHO), “우한지역 외에 타지역으로의 확산은 없다‘ 발표 지난해 말부터 중국 허베이성 우한에서 집단 발생한 바이러스성 폐렴으로 중국에서 첫 사망자가..
노년층·편부모·실업자 특히 빈곤 위험 높아 2020.01.14
사회불안으로 새로운 조치 없을 것으로 예상 최신 빈곤실태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홍콩 빈곤 인구가 전체 인구의 20.4%로, 총 141만 명에 달해 10년래..
홍콩 달러 가치, 통화 간 수익률 3년래 최고 2020.01.14
아시아 최고 “캐리 트레이드” 통화 홍콩 달러 통화 가치가 3년여 만에 크게 오르면서 아시아 최고 캐리 트레이드 통화가 되었다. 홍콩 달러 가치가 오르면서 홍콩..
새해 첫 아파트 분양, 1:20 경쟁률 ‘기분 좋은 시작’ 2020.01.14
전문가 ‘미중 무역전쟁 진전에 수요 상승’ 2020년 첫 신규 아파트 분양 사무소에 약 7천여명이 몰리면서 기분 좋은 시작을 알렸다. 선헝카이 프로퍼티스(Sun..
핫이슈 !!!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뉴스-70    2018.09.07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뉴스-69    2018.09.06   
부동산 투기를 위한 신규 아파트 공실에 대한 세금 부과 예정    2018.06.26   
생활패션 – 여름원피스    2018.06.05   
미사의 가벼운 여행일기, 세계여행 – 영국 런던    2018.06.05   
콕 찝어 광동어 - 코로나바이러..
홍콩 신종 코로나 전세계로 확산..
신종 코로나 확산에 은행들 대규..
마스크 품귀현상에 사기 피해 주..
우한 폐렴 바이러스, 앞으로 몇..
우한 폐렴에 中 1분기 GDP..
“2020년부터 적용되는 내국인..
코로나 관련 가짜 정보에 주민들..
[생활패션] 2020 Sprin..
중국 우한 폐렴 바이러스에(NC..
Untitled Document

한국기관 및 단체
홍콩 총영사관
홍콩 한인회
홍콩 상공회
홍콩 대한체육
홍콩 여성회
민주평화통일위원회
신아일보
한국 국제학교(KIS)

홍콩기관 및 단체
홍콩 정부
홍콩 세무국
노동청
천문대
홍콩 무역발전국
홍콩 관광청 한국사무소
홍콩 국제공항
홍콩 병원협회
홍콩은행
hangseng은행
홍콩 언론사
문회보
대공보
성도일보
명보
동방일보
South China Morning Post
The Standard
한국 언론사
경향신문
국민일보
내일신문
노컷뉴스
세계일보
서울신문
조선일보
연합뉴스
쿠키뉴스
중앙일보
한국일보
한겨레
뉴시스
동아일보
CBS
YTN
SBS
마카오 주요 사이트
마카오 정부
마카오 비즈니스 서포트 센터
마카오 관광청
마카오 국제공항
터보젯(페리 스케쥴)
마카오 대학


심천 및 광동성
교민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