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기사 글자크기  | 
스쿼트의 불편한 진실
위클리홍콩  2019/11/26, 16:48:08   
코치는 최근 10대 젊은 회원들을 트레이닝 많이 한다. 젊은 회원들은 좋은 몸과 아름다운 몸매라인은 자신의 경쟁력이라고 생각하고 나 같은 세대들은 생각하지도 못했던 퍼스널 트레이닝에 돈과 시간을 들여가며 배우고 있다. (물론 대부분은 부모님들이 페이하시지만) 10대에서 20대 초반 회원들에게 스쿼트를 가르치다가 보면 이들이 스쿼트 동작을 제대로 못한다는 것을 발견하게 된다.

그것도 고중량 백 스쿼트도 아닌 그냥 스쿼트도 못한다는 이야기다. 스쿼트를 못하는 이유를 흔히 유연성의 문제로 생각하는 분들이 있지만, 이들에게 고관절과 무릎의 유연성 테스트를 해보면 유연성이 그리 나쁘지도 않다. 그렇다면 이 10대에서 20대 초반 회원들은 스쿼트를 못하는 것일까?

2000년대 초반 코치는 런던 호텔 피트니스 센터에서 트레이너로 일한 적이 있다. 스쿼트를 가르치다 보면은 서양 사람들은 평균적으로 절반 정도는 풀 스쿼트에 어려움을 호소한다. 완전히 주저앉으면 50프로 정도는 뒤로 넘어가거나 힙이 푹 주저 앉아버리는 butt wink 자세가 나온다. 왜 평균적으로 젊은 10대 혹은 20대 아시안 청년들과 서양 사람들은 풀 스쿼트에 어려움을 갖는 것일까?

(사진)을 보면 과거 우리들은 세면대가 없을 때 스쿼트 자세를 하며 세수를 했다. 40대 세대 혹은 40대 이상 세대들에겐 꽤 익숙했던 행동이다. 그리고 좌변식 변기 사용 이전에 재래식 변기 사용에 익숙해져 있었다. 즉 쪼그려 앉기를 자세를 하지 못하면 가장 중요한 일상생활을 하기 어려웠단 이야기다. 그래서 40대 이상 세대들은 스쿼트에 익숙해져 있는 것이다. 하지만 어린 세대들은 쪼그려 앉아서 볼일을 볼 필요도 없고, 세면대가 있어서 서서 편리하게 씻는다.

 
아기들은 누워 있다가 직립하는 과정에서 쪼그려 앉기 동작의 과정을 거친다. 무엇을 관찰하거나 잠깐 쉬는 과정에서도 쪼그려 앉기 동작을 한다. 하지만 이 아기들은 편리한 문명을 경험하며 이런 스쿼트 동작을 하지 않고 살아가며 자연스럽게 스쿼트 동작을 잃어버리게 된다.


사람이 움직임의 가동범위를 줄이고 살아가다 보면은, 뇌에서 그 가동범위를 삭제 시켜 버린다고 한다. 자신의 움직일 수 없는 관절의 최대 가동범위로 하여 트레이닝을 하고 그 관절의 기능을 유지 혹은 향상시키도록 하는 것을 functional 트레이닝에서는 강조하고 있다. 그렇게 운동하지 않으면 자신의 가동범위는 줄어들 수밖에 없는 것이다.

우리나라 혹은 아시아 국가 청소년들은 서구 문명을 태어나면서 부터 경험함으로써, 스쿼트를 잘 할 수 없게 되었다. 이런 젊은 친구들이 몸짱 혹은 골반미인이 되겠다고 스쿼트를 배운다고 하니 가르치는 입장에서는 힘들 수밖에 없다.

코치는 고 중량 백스쿼트를 찬양하는 사람은 아니다. 하지만 스쿼트가 하체 근력에 큰 역할을 한다는 것은 동의한다. 다른 하체 운동을 잘하기 위해서는 스쿼트를 배워야 할 거 같다. (스쿼트를 무조건 해야 한다는 소리는 아니다) 하지만 소파나 침대에 푹 주저앉는데 익숙한 현대인들에게서 천천히 중량을 제어하면서 내려 가야하는 풀 스쿼트를 가르치는데 어려움이 많다.

저 중량 하프 스쿼트를 하면서 가동범위와 근력을 증가시키고, 데드 리프트와 같은 햄 스트링을 강화 시키는 운동을 통해서 스쿼트의 내려가는 속도를 제어할 수 있는 운동을 하다 보 면은 스쿼트 동작이 더 나아질 것이다.


스쿼트 동작이 안 나오더라도 운동을 포기할 필요는 없다. 동작이 안 나오면 대체 운동을 하면서 트레이닝을 하다 하면, 언젠가 자연스러운 스쿼트 동작이 나올 것이다. 대체 운동에 대해서는 다음 글을 통해서 천천히 알아보도록 하겠다.

(글: 박성광 PSN9010@hotmail.com / 카카오톡 jplus1234
현 J Plus Training Studio (Central) 대표)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뷰] 홍콩 의회 의원 - 사틴 지역 '진조양 구의원' 2019.12.03
지난 11월 24일(일)에 구의원 선거가 뜨거운 관심 속에서 치러졌다. 18개 선거구에서 구의원 452명을 뽑는 선거로 홍콩 유권자 410만 명이 등록하여 거의..
콕 찝어 광동어 - 날씨 표현 2019.11.26
요 근래 경찰들이 쏜 최루탄 때문에, 공기의 질이 상당히 안 좋아졌지요? 숨쉬기가 곤란하다는 분들부터, 호흡기 및 피부 질환을 호소하는 분들도 상당수 계신 걸로..
스쿼트의 불편한 진실 2019.11.26
코치는 최근 10대 젊은 회원들을 트레이닝 많이 한다. 젊은 회원들은 좋은 몸과 아름다운 몸매라인은 자신의 경쟁력이라고 생각하고 나 같은 세대들은 생각하지도 못했..
홍콩한국문화원, ‘2019 한국 젊은 작가전’ 개최 2019.11.26
11월 21일부터 2020년 1월 4일까지 주홍콩 한국문화원은 21일부터 내년 1월 4일까지 '2019 한국 젊은 작가전: 차이의 번역' 전시회를 홍콩 도심 ..
홍콩의 스케이트 공원 - A Guide to skateparks in Hong Kong 2019.11.26
인간이 만든 4바퀴 달린 것 중에서 가장 타기 어렵다는 스케이트보드가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빼놓을 수 없는 익스트림 스포츠로 항상 부상 위험에 노출되어있어 철저한..
핫이슈 !!!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뉴스-70    2018.09.07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뉴스-69    2018.09.06   
부동산 투기를 위한 신규 아파트 공실에 대한 세금 부과 예정    2018.06.26   
생활패션 – 여름원피스    2018.06.05   
미사의 가벼운 여행일기, 세계여행 – 영국 런던    2018.06.05   
[인터뷰] 홍콩 의회 의원 -..
홍콩한인상공회 “2019 Net..
'홍콩한인 70주년 기념행사'..
홍콩 구의회 선거, 압도적인..
스쿼트의 불편한 진실
콕 찝어 광동어 - 날씨 표현
초소형 아파트 붐 사실상 ‘끝물..
10월 HK$ 예금 증가, 반면..
홍콩한국문화원, ‘2019 한국..
홍콩의 스케이트 공원 - A G..
Untitled Document

한국기관 및 단체
홍콩 총영사관
홍콩 한인회
홍콩 상공회
홍콩 대한체육
홍콩 여성회
민주평화통일위원회
신아일보
한국 국제학교(KIS)

홍콩기관 및 단체
홍콩 정부
홍콩 세무국
노동청
천문대
홍콩 무역발전국
홍콩 관광청 한국사무소
홍콩 국제공항
홍콩 병원협회
홍콩은행
hangseng은행
홍콩 언론사
문회보
대공보
성도일보
명보
동방일보
South China Morning Post
The Standard
한국 언론사
경향신문
국민일보
내일신문
노컷뉴스
세계일보
서울신문
조선일보
연합뉴스
쿠키뉴스
중앙일보
한국일보
한겨레
뉴시스
동아일보
CBS
YTN
SBS
마카오 주요 사이트
마카오 정부
마카오 비즈니스 서포트 센터
마카오 관광청
마카오 국제공항
터보젯(페리 스케쥴)
마카오 대학


심천 및 광동성
교민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