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기사 글자크기  | 
中 외국인 투자 70%, 홍콩 경유로 유입돼
위클리홍콩  2019/09/24, 16:57:00   
외국인 투자 핵심 관문 건재함 증명

(사진= scmp)
(사진= scmp)
 
중국 정부는 홍콩 대규모 반정부 시위에도 불구하고 홍콩은 중국의 외국인 투자 핵심 관문으로써의 역할이 손상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17일(화)에 발표된 중국 상무부 통계에 따르면, 중국은 올 들어 8월까지 홍콩을 경유한 외국인 직접 투자 규모가 628억 미 달러에 달하며 이는 전체 유입액의 70%에 달한다.

공식 자료를 토대로 한 SCMP의 계산에 따르면,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 동안 홍콩을 통해 중국으로 유입된 외국인 투자 규모는 250억 미 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8.6% 증가했다. 시위가 발발한 6월의 경우, 121억 9천만 미 달러로 전년 같은 달의 118억 5천만 미 달러보다 증가했으며 8월에도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9.2% 상승한 75억 3천만 미 달러에 달했다. 반면 7월은 52억 8천만 미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의 53억 5천만 미 달러보다 소폭 감소했다.

물론 대규모 해외 투자는 일반적으로 수개월 전에 결정되는 만큼 정확한 투자 심리를 예측할 수는 없으나, 안정적 금융 통계와 수치가 홍콩 증시의 빠른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분석된다.

성 리우강(Sheng Liugang) 중문대 경제학 부교수는 “중국으로 유입된 해외 자본의 상당 부분은 중국 본토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투자자들이 외국인 우대 정책 혜택을 누리기 위해 홍콩 법인을 통해 투자하는 것은 매우 흔하다. 이러한 해외 투자 자본들이 줄어들기보다는 오히려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루팅(Lu Ting) 노무라증권 중국 수석 경제전문가는 “홍콩 시위는 중국의 외국인 투자 정책과 미중 무역전쟁과 더불어 중국에 대한 장기 투자 의사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한 가지 요인일 뿐이다. 그러나 향후 홍콩 정부가 시위를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해외 투자자들이 홍콩의 금융 허브 지위와 투자 관문으로서의 기능이 약화될지 여부를 계속 지켜볼 것이다”고 분석했다.

홍콩 시위가 100일 이상 지속되면서 홍콩 관광업과 소매업이 큰 타격을 입었다. 또한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하는 사태가 벌어지면서 홍콩국제공항 이용 승객수가 급감했다. 반면 광저우와 선전의 공항 이용 승객수가 증가했다. 한편 세계 3대 신용평가회사 피치(Fitch)와 무디스(Moody’s)가 홍콩의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하면서 홍콩의 국제적 명성이 크게 훼손되었다.

홍콩 항생지수는 지난 6월 초 대비 최대 4% 하락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Dow Jones Industrial Average)과 상하이종합지수(Shanghai Composite Index) 모두 같은 기간 홍콩 항생지수를 능가했다.

홍콩의 8월 외환보유액은 4,328억 미 달러로, 7월 대비 156억 미 달러가 줄었다. 이는 1988년 홍콩 금융당국이 외환보유액 집계를 시작한 이후 기록된 최대 월간 감소폭이다.

그러나 최근 중국 관영 매체는 세계적 투자자인 조지 소로스 등 해외 투자자들이 홍콩 증시 하락 및 홍콩달러 페그제 붕괴를 예상해 홍콩 숏 포지션에 베팅했다가 홍콩 정부가 지난 9월 범죄인 인도법 공식 철회를 발표한 후 주가가 반등하면서 큰 손실을 봤다고 보도한 바 있다. 홍콩이 글로벌 금융 허브로써의 건재함과 회복력을 당당히 증명했다고 해도 분석한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매 산업 종사자, 일자리 잃을 위기 놓여 2019.09.24
다가올 국경절 연휴에도 소매 판매 회복 불가 예상 최근 몇 달 동안 시위로 인하여 홍콩 방문 관광객 수가 급락하면서 소매 판매 부진으로 이어지고 있다. AMAC..
인프라 확충 통해 ‘일자리 창출’, ‘경기 회복’에 나서 2019.09.24
중소기업·저소득층 지원도 늘려 폴 찬 모포 재무장관은 지난 15일(일) 공식 블로그에서 경기 대응 정책 일환으로 건설 산업의 일자리 창출을 늘릴 수 있도록 인프라..
中 외국인 투자 70%, 홍콩 경유로 유입돼 2019.09.24
외국인 투자 핵심 관문 건재함 증명 중국 정부는 홍콩 대규모 반정부 시위에도 불구하고 홍콩은 중국의 외국인 투자 핵심 관문으로써의 역할이 손상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밀양 vs 예산, 엇갈린 ‘일자리 운명’ 2019.09.20
주물공단 이전을 둘러싸고 찬반으로 갈렸던 경남 밀양과 충남 예산의 엇갈린 ‘일자리 운명’이 화제입니다. 합리적인 검토 끝에 공단을 유치한 밀양은 떠났던 젊은이들이..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돼지열병 국내 상륙…돼지고기값 폭등 우려 2019.09.19
불안 불안했는데, 결국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에 상륙했습니다. 동남아시아와 중국을 휩쓸고 북한으로 넘어갔던 이 열병은 치료제가 없어 걸리면 모두 폐사해야 한다고..
핫이슈 !!!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뉴스-70    2018.09.07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뉴스-69    2018.09.06   
부동산 투기를 위한 신규 아파트 공실에 대한 세금 부과 예정    2018.06.26   
생활패션 – 여름원피스    2018.06.05   
미사의 가벼운 여행일기, 세계여행 – 영국 런던    2018.06.05   
성난 민심 잡으려면 부동산 대책..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개최,..
美 밀레니얼을 타깃으로 침체된..
제2회 홍콩한인골프대회 성황리에..
홍콩한인회 70주년 기념 인터뷰..
홍콩대한검도회, 노비스 오픈 검..
[한국경제신문 오늘의 뉴스] 집..
[기자의 눈] 홍콩의 숨겨진 동..
홍콩 국가경쟁력 3위, 그러나..
주택 가격 3개월째 하락, 연중..
Untitled Document

한국기관 및 단체
홍콩 총영사관
홍콩 한인회
홍콩 상공회
홍콩 대한체육
홍콩 여성회
민주평화통일위원회
신아일보
한국 국제학교(KIS)

홍콩기관 및 단체
홍콩 정부
홍콩 세무국
노동청
천문대
홍콩 무역발전국
홍콩 관광청 한국사무소
홍콩 국제공항
홍콩 병원협회
홍콩은행
hangseng은행
홍콩 언론사
문회보
대공보
성도일보
명보
동방일보
South China Morning Post
The Standard
한국 언론사
경향신문
국민일보
내일신문
노컷뉴스
세계일보
서울신문
조선일보
연합뉴스
쿠키뉴스
중앙일보
한국일보
한겨레
뉴시스
동아일보
CBS
YTN
SBS
마카오 주요 사이트
마카오 정부
마카오 비즈니스 서포트 센터
마카오 관광청
마카오 국제공항
터보젯(페리 스케쥴)
마카오 대학


심천 및 광동성
교민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