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기사 글자크기  | 
기자의 눈- Begpacker들이 환영받지 못하는 이유, ‘구걸행위가 취미활동이다?’
위클리홍콩  2019/08/13, 17:36:31   
 
홍콩에는 다양한 사람들과 공존하고 있다. 홍콩처럼 다양한 인종들이 섞여있는 도시도 드물 것이다. 동서양은 물론 중동지방등 전 인종들이 얽히고설키며 살아가는 곳이 홍콩이지만 센트럴, 침사추이, 몽콕, 완차이 거리에서 쉽게 만나는 독특한 사람들이 있다. 길거리에서 푯말을 들고 사람들에게 구걸을 하는 사람들이다. 버스킹은 길거리에서 공연을 하거나 상대방에게 무언가를 제공하면서 돈을 버는 사람들을 말한다면 길거리에서 이처럼 구걸을 하는 사람들을 백팩커라고 한다. 구걸하다 Beggar와 짐을 싸다의 뜻을 가진 배낭여행을 뜻하는 Packer를 합친 단어이다.

 
다시말하면, '백패커 (Beg-packers)'는 ‘공짜여행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아시아의 거리에서 구걸하는 서양관광객들을 말한다. 이들은 여행을 왔다가 지갑을 읽어버렸다. 항공 티켓값이 없으니 도와달라는 피킷을 들고 있다. 길거리를 지나다 이러한 사람들을 만나면 동정심이 드는 건 사실이다. 지갑을 잃어버렸다니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집으로 돌아갈 티켓값이 없으니 도와줘야겠다는 생각이 저절로 들게 만든다. 그러나 이들은 가난한 사람들이 아니다. 백팩커들의 이러한 행동은 취미생활이다. 실제로 돈을 잃어버렸거나 돈이 없어서가 아니다. 이들은 돈 한 푼 안 쓰고 아시아 국가들을 여행하는 것을 즐기는 취미활동인 것이다.

동양사람들은 서양인들의 이 같은 구걸행위를 보면 완벽한 믿음으로 먼저 다가간다. 저 사람들은 ‘유럽에서 왔는데 가난할 리 없어, 정말로 지갑을 잃어 버렸을거야. 도와줘야지’의 동정심을 쉽게 얻어 얄팍한 지갑 소유자 일지라도 그들을 도와준다.

이들의 윤리적 문제가 심각하다고 서양 사람들 스스로 자성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러한 구걸행위로 아시아 국가들을 여행하는 일을 소셜미디어에서 자랑하고 자주 등장하고 있다.. 아무런 죄의식이 없이 거짓 구걸행위를 하는 이들은 그저 단순한 취미생활이고 재미있는 모험인 셈이다.

우리나라 한국, 종로의 파고다 공원은 소일거리가 없는 가난한 노인들이 몰려있는 곳이다.

 
이곳에도 백팩커들은 구걸을 하며 얄팍한 노인들의 지갑에서 돈을 뽑아내고 있다는 한국 기사들이 있다.

태국 정부는 최근 몇 년 간 구걸하는 관광객들이 급증한 것을 보면서 이러한 구걸꾼들이 나라에 들어오는 것을 막기 위하여 엄격한 정책을 시행했다. 관광객들은 태국에 입국하기 전에 최소 2만 바트 (hkd 5,300)의 현금을 가지고 있어야 입국할 수 있게 했다.

실제로 돈이 없어 굶는 사람들이 아니며, 돈이 없어 집으로 돌아갈 티켓값이 없는 사람들이 아니다. 이들은 단순히 재미있는 놀이일 뿐이다.

서양인들 스스로의 자성의 목소리를 통해 진실이 밝혀지고 있는 것은 다행한 일이다.

누구를 도와주는 것은 각자 개인의 소신에 달려있다. 강요에 의해서가 아니고 선한 마음이 이끌어내는 행위가 자선이다.

이중에는 정말로 지갑을 잃어버려 곤경에 빠진 사람들도 있어 도움의 손길이 정작 안타까운 사람들에는 베풀어지지 않을 수 있어 안타까운 마음이다.

홍콩은 공공거리에서의 구걸행위는 불법이다. 최대 500 홍콩 달러와 1년형의 징역형이 주어질 수 있다. 경찰 자료에 따르면, 공공 구걸과 관련된 체포는 2016 년 정점에 도달 한 이후 40 % 이상 감소한 것으로 보고된 바 있다.

이유성 기자 weeklyhk@hanmail.net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d Expo – 전 세계 미식가들과 함께 하는 최대 음식박람회 개최 2019.08.13
홍콩 컨벤션 및 전시 센터에서 열리는 Food Expo가 개최된다. 전 세계의 미식가들이 참석하며 일반 대중뿐만 아니라 소매 업체, 제조업체 및 공급 업체들이 참..
바비인형 전시회 안내 - Barbie X Fashion Walk 8월 30일까지 2019.08.13
'You Can Be Anything' 60 주년 기념 전시회 및 팝업 스토어 바비는 아름다운 여성의 롤모델이다. 1959년 바비의 제작자 루스 핸들러 (Ru..
기자의 눈- Begpacker들이 환영받지 못하는 이유, ‘구걸행위가 취미활동이다?’ 2019.08.13
홍콩에는 다양한 사람들과 공존하고 있다. 홍콩처럼 다양한 인종들이 섞여있는 도시도 드물 것이다. 동서양은 물론 중동지방등 전 인종들이 얽히고설키며 살아가는 곳이..
맛있는 홍콩 - 베트남 음식 2019.08.13
홍콩에서는 전세계의 음식점들이 산재한 곳이다. 금융, 쇼핑, 다음으로 유명한 것이 음식탐방이다. 베트남 음식은 전 세계적으로 유명하지만 홍콩로칼사람과 한국인의 입..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 홍콩 선물 문화(2) 2019.08.13
지난주에 홍콩의 선물 문화를 함께 살펴봤는데, 이번주에는 지난주에 이어서 그 두 번째 이야기를 함께 살펴보고자 한다. 1. 결혼식 1) 전통 빗 예로부터 빗은 연..
핫이슈 !!!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뉴스-70    2018.09.07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뉴스-69    2018.09.06   
부동산 투기를 위한 신규 아파트 공실에 대한 세금 부과 예정    2018.06.26   
생활패션 – 여름원피스    2018.06.05   
미사의 가벼운 여행일기, 세계여행 – 영국 런던    2018.06.05   
[인터뷰] 홍콩 의회 의원 -..
[인터뷰] Korean Care..
10월 HK$ 예금 증가, 반면..
10월 홍콩 수출 9.2% 하락..
콕 찝어 광동어 - 날씨 표현
‘콕’ 찝어 광동어 - 쿤통 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홍콩지회 출..
홍콩한인회 고문단 모임
'세계 인권의 날' 기념집회,..
겨울철의 별미 - 과메기
Untitled Document

한국기관 및 단체
홍콩 총영사관
홍콩 한인회
홍콩 상공회
홍콩 대한체육
홍콩 여성회
민주평화통일위원회
신아일보
한국 국제학교(KIS)

홍콩기관 및 단체
홍콩 정부
홍콩 세무국
노동청
천문대
홍콩 무역발전국
홍콩 관광청 한국사무소
홍콩 국제공항
홍콩 병원협회
홍콩은행
hangseng은행
홍콩 언론사
문회보
대공보
성도일보
명보
동방일보
South China Morning Post
The Standard
한국 언론사
경향신문
국민일보
내일신문
노컷뉴스
세계일보
서울신문
조선일보
연합뉴스
쿠키뉴스
중앙일보
한국일보
한겨레
뉴시스
동아일보
CBS
YTN
SBS
마카오 주요 사이트
마카오 정부
마카오 비즈니스 서포트 센터
마카오 관광청
마카오 국제공항
터보젯(페리 스케쥴)
마카오 대학


심천 및 광동성
교민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