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기사 글자크기  | 
학생기자가 뛴다 – 홍콩이 아름다운 이유
위클리홍콩  2019/07/30, 17:38:57   
▲ 김채윤 (홍콩 한국국제학교 한국어 과정 고1)
올해로 홍콩에 산지 3년째, 홍콩에 대해 완전히 안다고 말하기도, 또 모른다고 말하기도 애매한 기간이다. 3년 동안 홍콩에 거주하면서, 나는 이곳에 대해 최대한 많이 알아가려고 노력했지만, 아직도 완전히 알고 있지 못한 홍콩의 색다른 매력들이 많다. 그것을 모른 채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이 안타까워 이렇게 글을 쓰면서 어떤 점들이 홍콩을 눈부시게 하는지 다시 한 번 되뇌어 보려고 한다.

홍콩이 특별히 더 아름답게 느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 질문에 답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내가 생각하는 홍콩의 가장 큰 매력은 다양한 문화의 모습들이 공존한다는 것이다. 보통 홍콩을 검색해보면 나오는 사진들을 대부분 알록달록 하고 각기 다른 크기의 간판, 전광판 등이 빽빽하게 줄 세워져 있는 모습으로, 과거 홍콩 영화에 한 장면에 들어온 기분이 들게 한다. 반면에 센트럴 쪽으로 가보면 전혀 다른 이미지의 높고 깔끔한 빌딩들이 세워져 굉장히 도시적인 느낌을 준다. 이와 반대로, 노스포인트 쪽에는 마치 홍콩과 중국의 문화가 어우러진 듯 전통적인 느낌의 전경이 펼쳐진다.

이러한 홍콩의 반전 매력은 홍콩과 멀지 않은 다양한 섬에서도 발견할 수 있다. 홍콩 센트럴 3번 항구에서 배를 타고 30분 정도 이동하면 도착하는 섬인 디스커버리베이에서는 넓게 펼쳐진 바다와 서구적인 느낌이 물씬 나는 레스토랑들을 따라 한적한 주택가가 자리 잡고 있다. 반대로, 홍콩 센트럴 항구에서 청차우 섬으로 향하면, 왠지 전통적인 홍콩 시골 느낌이 나서 정겨운 분위기에 취하며 다양하게 펼쳐진 재래시장에서 군것질을 하며 쏠쏠한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또한, 홍콩에는 허유산, 공차, 천인명차, 쉐어티 등 각기 다른 음료수점들과 그리고 요즘 막 유행하고 있는 타이거슈가, 더 앨리 등 다양한 흑당 버블티 가게들이 거의 널려있다시피 많다. 또한, 음식점마다 모두 종류와 가격대가 다양해, 음식의 선택지가 굉장히 다양해 소위 먹거리천국이라고 불려도 과언이 아니다.

내가 홍콩에 처음 왔을 때 굉장히 놀랐던 점 중 또 하나는 다양한 인종들이 모여 산다는 점이다. 다양한 인종이 모여 사는 덕분에 국제학교와 같은 교육기관과 다양한 먹거리들이 공존한다. 또한, 길거리에서 가끔가다 한 번씩 외국인을 마주칠 수 있던 한국에 비해 홍콩은 다닐 때마다 각기 다른 나라의 사람들을 마주칠 수 있었다. 한국에서 살던 시절 외국인을 만나거나 그들의 문화를 체험하는 것이 매우 생소하게 느껴졌고, 무섭기만 했던 나는 홍콩에 와서야 비로소 다양한 문화에 대해 더 관심을 가지고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홍콩의 매력들이 다양하다 한들 야경을 빼놓을 수는 없다. 홍콩에 대해 아무런 정보 없이 여행을 떠나는 관광객들도 홍콩의 멋진 야경을 모르진 않을 것이다. 정말 야경 하나를 보기 위해서 홍콩에 방문하는 사람들이 많듯이 홍콩은 매일 밤 반짝이는 조명들로 그 아름다움을 증명하고 있다. 빅토리아 하버, 스타의 거리, 빅토리아 피크 등 다양한 곳에서 홍콩의 야경을 감상할 수 있고, 홍콩 시각으로 매일 밤 9시에 시작하는 레이져쇼인 심포니 오브 라이트는 관광객들의 시선을 한눈에 사로잡는다.

홍콩에서는 매년 새해, 설날, 10월 1일 등 다양한 기념일을 축하하며 멋진 불꽃놀이가 펼쳐진다. 이 불꽃놀이 행사는 주로 밤에 빅토리아 하버에서 진행되며, 당일 오후부터 이 불꽃놀이를 보기 위해서 엄청난 인파가 빅토리아 하버로 쏠린다. 실제로 이 불꽃놀이 행사들은 수많은 사람들의 기대에 부응하듯 약 20~30분간 끝나고 나면 하늘이 뿌옇게 변할 정도로 엄청난 스케일의 불꽃놀이를 보여준다. 이외에도 쇼핑몰을 꾸민 다양한 봄꽃 장식, 크리스마스 장식들과 사자춤과 같은 다양한 전통적인 행사들은 홍콩을 더 특별하게 만들어 준다.

홍콩은 ‘아시아의 중심’ 이라는 별명도 함께 가지고 있는데, 이렇게 불리는 이유 중 하나는 홍콩에 개최되는 다양한 국제적인 전시회, 국제회의, 공연, 행사들 때문이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올해만 해도 홍콩에서는 다양한 박람회, 예술 작품 전시회 등의 행사들이 개최되었고, 매년 마마를 포함한 다양한 음악 공연과 퍼포먼스들이 개최되고 있다. 사실 가장 나를 설레게 하는 것은 아침에 눈을 떴을 때 내가 있는 지금 이 곳이 홍콩이라는 것이다. 내가 잘 알고 익숙한 곳이 아닌 늘 새로운 홍콩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나에게는 큰 즐거움이고, 행복이다. 이제는 꽤 너무 익숙해져 그 사소한 행복을 간과하고 살아가지만, 아마 지금 홍콩에 살고 있는 이 순간이 나중에 돌이켜 봤을 때는 가장 특별했고, 돌아가고 싶은 아름다운 추억이 되어있지 않을까 싶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사전 - 홍콩 민족 구성 2019.07.30
홍콩을 수식하는 말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아시아의 진주’, ‘쇼핑의 천국’, ‘화려한 야경의 도시’, ‘음식의 천국’ 등... 그 중 오늘 알쓸홍잡과 관련된..
슈퍼푸드(SuperFoods) 2019.07.30
자연이 주는 모든 생물들은 그들만의 특별한 영양소들이 포함되어 있다. 이 세상 모든 것들은 인간들을 위해 신이 내려준 육의 양식이자 선물이다. 모든 병은 먹거리에..
학생기자가 뛴다 – 홍콩이 아름다운 이유 2019.07.30
올해로 홍콩에 산지 3년째, 홍콩에 대해 완전히 안다고 말하기도, 또 모른다고 말하기도 애매한 기간이다. 3년 동안 홍콩에 거주하면서, 나는 이곳에 대해 최대한..
세무법인 호연 - 외국인의 국내사업 진출방법 2019.07.30
이번 칼럼에서는 외국인(비거주자)의 국내사업 진출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외국인의 국내사업 진출방법은 외국법인 또는 외국인 개인이 법인을 설립하거나 개인사업자..
21일, 범죄인인도개정(송환법) 반대시위 참여, 주최측 43만명 집계, 경찰 138천명으로 발표 2019.07.23
시민 인권위원회 (Civil Human Rights Front), 시위 조직위는 21일(일) 시위참가자를 43만명으로 집계했다. 오후 3시30분에 코즈웨이베이에서..
핫이슈 !!!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뉴스-70    2018.09.07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뉴스-69    2018.09.06   
부동산 투기를 위한 신규 아파트 공실에 대한 세금 부과 예정    2018.06.26   
생활패션 – 여름원피스    2018.06.05   
미사의 가벼운 여행일기, 세계여행 – 영국 런던    2018.06.05   
외환 보유액 사상 최고
홍콩국제공항, 전례 없는 비상상..
관광객 수·호텔 객실 이용률 두..
캐리 람 행정부 장관, ‘시위가..
다수 슈퍼마켓, 과도하게 플라스..
美, 홍콩 여행주의보 2단계 발..
시위 현장 누비는 ‘노란 조끼’..
홍콩, 대만 금마장 영화제 보이..
170만 반정부 시위자들의 행진..
AI 기술 이용해 온라인 범죄..
Untitled Document

한국기관 및 단체
홍콩 총영사관
홍콩 한인회
홍콩 상공회
홍콩 대한체육
홍콩 여성회
민주평화통일위원회
신아일보
한국 국제학교(KIS)

홍콩기관 및 단체
홍콩 정부
홍콩 세무국
노동청
천문대
홍콩 무역발전국
홍콩 관광청 한국사무소
홍콩 국제공항
홍콩 병원협회
홍콩은행
hangseng은행
홍콩 언론사
문회보
대공보
성도일보
명보
동방일보
South China Morning Post
The Standard
한국 언론사
경향신문
국민일보
내일신문
노컷뉴스
세계일보
서울신문
조선일보
연합뉴스
쿠키뉴스
중앙일보
한국일보
한겨레
뉴시스
동아일보
CBS
YTN
SBS
마카오 주요 사이트
마카오 정부
마카오 비즈니스 서포트 센터
마카오 관광청
마카오 국제공항
터보젯(페리 스케쥴)
마카오 대학


심천 및 광동성
교민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