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기사 글자크기  | 
휴대폰 이용한 범죄 증가, ‘관련 현행법은 여전히 1993년에 머물러’
위클리홍콩  2019/04/09, 16:45:30   
(사진=Handout; SCMP)
"법이 사회적 변화 속도 못 따라가… 관련 법안 조속히 마련할 것 촉구"

최근 휴대폰 기기를 이용한 범죄에 대하여 명확한 법률적 처벌 규정이 없어 무혐의 판결이 내려지자, 수많은 법률 부문 의원과 전문가들은 휴대폰을 이용한 관련 범죄를 처벌할 수 있는 법안 마련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범죄 조례 161조(Section 161 of the Crimes Ordinance)에 따르면, 컴퓨터를 이용한 부정 이득을 취하는 범죄 행위에 대하여 법적 처벌에 처해진다. 그러나 그동안 컴퓨터를 포함해 휴대폰을 이용해 타인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는 범죄 행위, 시험문제 유출 혐의 등에 대하여 범죄 조례 161조에 따라 피고인들을 기소했다.

하지만 지난 4일(목), 초등학교 교사 4명이 스마트폰을 이용해 입학시험 문제를 유출한 사건에 대하여 컴퓨터가 아닌 휴대폰을 사용한 사건으로 범죄 조례 161조의 혐의 적용이 불가능하다며 최종 무죄판결을 내려지자 큰 논란이 일고 있다.

제임스 투 곤선(James To Kun-sun) 민주당 의원은 현행법이 사회적 변화 속도를 맞추지 못하고 있다며 휴대폰이 보급이 시작된 후 지난 8 ~ 10년이란 시간을 낭비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법무부는 그동안 ‘컴퓨터를 이용한 범죄’라는 현행법 조항에만 의존하고 아무런 법률적 개선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범죄 조례 161조은 1993년에 제정됐다.

작년 법률제정위원회(Law ReformCommission)은 성적 목적으로 타인의 신체를 몰래 관찰하거나 촬영을 하는 행위에 대하여 성범죄 관련 6가지 법안을 발의한 바 있었다. 엘리자베스 콰트(Elizabeth Quat) 의원은 휴대폰을 이용한 도둑 촬영 등 다양한 범죄가 빈번하게 발생되는 만큼 조속히 관련 새로운 법안 제정 및 도입을 할 것을 촉구했다.

검찰은 범죄 조례 161조에 따른 처벌을 적용하지 못하기 때문에 공공장소 질서위협 혐의로 피고인들을 기소할 방법밖에 없다. 하지만 엘리자베스 콰트 의원은 공공장소로 간주하기 어려운 병원실 내부 등 공간에서 발생되는 사건에 대하여는 여전히 피해자들이 보호받지 못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제임스 투 의원은 그동안 범죄 조례 161조에 따라 유죄 판결을 받았던 피고인들은 자신들의 판결을 뒤집기 위해 재심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판결에 대한 이의 제기는 유죄 판결 후 28일 이내로 제기되어야 한다. 하지만 이번과 같은 특수한 상황에 대하여 항소 기한을 초과한 후에도 재심 요청하는 시스템인 ‘Out of Time’ 항소를 신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판결로 인하여 관련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과거 사건 2건이 현재 재심 신청을 했다. 그중 한 사건은 2016년과 2017년에 휴대폰으로 유출된 시험지를 받아 기소된 유명 과외교사과 그의 아내이다. 또 다른 사건은 2016년 택시 안에서 모유 소유를 하는 여성을 몰래 촬영한 택시 운전사이다. 해당 사건들은 오는 5월과 7월에 웨스트 카우룽(West Kowloon) 지역 법원에서 재심이 진행될 예정이다.

알버트 루크 와이헝(Albert Luk Wai-hung) 변호사는 “유관 범죄에 대하여 범죄 조례 161조 혐의를 적용할 수 없기에 검찰은 대체할 수 있는 혐의를 찾아야 한다. 택시 운전사의 경우, 공공장소 질서법에 따라 유죄 판결이 가능하며 과외교사의 증거물이 있을 경우, 뇌물 수수 혐의로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에 대한 잡학사전 -2 2019.04.09
이제 홍콩의 좋은 시절, 선선한 날들 다 가고, 더운 홍콩 본연의 날씨로 돌아가고 있다. 주변의 많은 분들이 올해는 또 얼마나 많은 땀을 흘려야 할지 벌써부터 걱..
2019 홍콩세븐스 (Hong Kong Sevens) 대성황리에 마쳐 2019.04.09
지난 4 월 5-7 일까지 홍콩 스타디움에서 열린 럭비 세븐 즈 토너먼트경기가 진행되었다.. 홍콩 세븐 스 (Hong Kong Sevens)의 44 번째 에디션이..
휴대폰 이용한 범죄 증가, ‘관련 현행법은 여전히 1993년에 머물러’ 2019.04.09
"법이 사회적 변화 속도 못 따라가… 관련 법안 조속히 마련할 것 촉구" 최근 휴대폰 기기를 이용한 범죄에 대하여 명확한 법률적 처벌 규정이 없어 무혐의 판결..
홍콩 청소년 10명 중 4.5명, 포모증후군(Fomo) 겪고 있어 2019.04.09
"스마트폰 보급 및 SNS 발달로 소외감·뒤쳐짐에 대한 불안감 높아져" 청소년 정책 싱크탱크의 설문 조사에 따르면, 홍콩 내 중고등학교 청소년 및 대학생 중 ..
4월 23일부터 3개월 간 피크트램 운행 중단, 30년 만에 대대적인 피크트램 정비·보수 진행 2019.04.09
홍콩의 대표 명물인 피크트램(Peak Tram)이 정비 및 보수 작업을 위하여 4월 23일부터 3개월 동안 운행이 중단될 예정이다. 지난 1989년을 마지막으로..
핫이슈 !!!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뉴스-70    2018.09.07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뉴스-69    2018.09.06   
부동산 투기를 위한 신규 아파트 공실에 대한 세금 부과 예정    2018.06.26   
생활패션 – 여름원피스    2018.06.05   
미사의 가벼운 여행일기, 세계여행 – 영국 런던    2018.06.05   
검은색의 거대한 강줄기가 흘렀다..
사랑이 있어 세상은 아름답다–..
알아두면 쓸 데 있는 홍콩 잡학..
한국국제학교(KIS) 길호종 학..
드래곤 보트 챔피언십, 한국팀(..
이동주 법정변호사(홍콩번호사)의..
세무칼럼 - 홍콩의 세무조사 제..
콘텍트렌즈 부작용
홍콩 전통 차
홍콩 생활 물가, 작년 7위에서..
Untitled Document

한국기관 및 단체
홍콩 총영사관
홍콩 한인회
홍콩 상공회
홍콩 대한체육
홍콩 여성회
민주평화통일위원회
신아일보
한국 국제학교(KIS)

홍콩기관 및 단체
홍콩 정부
홍콩 세무국
노동청
천문대
홍콩 무역발전국
홍콩 관광청 한국사무소
홍콩 국제공항
홍콩 병원협회
홍콩은행
hangseng은행
홍콩 언론사
문회보
대공보
성도일보
명보
동방일보
South China Morning Post
The Standard
한국 언론사
경향신문
국민일보
내일신문
노컷뉴스
세계일보
서울신문
조선일보
연합뉴스
쿠키뉴스
중앙일보
한국일보
한겨레
뉴시스
동아일보
CBS
YTN
SBS
마카오 주요 사이트
마카오 정부
마카오 비즈니스 서포트 센터
마카오 관광청
마카오 국제공항
터보젯(페리 스케쥴)
마카오 대학


심천 및 광동성
교민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