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기사 글자크기  | 
미사의 소소한 여행일기 - 파도가 부서지는 호주 시드니, 본다이 비치 (Bondi Beach)
위클리홍콩  2018/10/23, 17:33:37   
한달만에 또 시드니를 오게되었다.
이곳은 항상 날씨가 좋다 . 일년내내 춥지도 않고 ,바다를 끼고 있지만 건조해서 살기에 좋은 축복받은 도시라 생각한다.
이번엔 본다이 비치에서 쿠지비치까지 7킬로가 얼추넘는 해안길을 하이킹 하기로 계획을 세웠다.
가끔 생각날때 마다 걸어보지만 아무때나 가도 항상 새롭고 좋다. 가슴을 시원하게 열어주고 마음을디톡스 해주는 곳이다. 홍콩에 옥토퍼스 카드가 있듯이 호주 시드니에는 오팔카드가 있다 . 호주달러로 20불 정도 채우면 이틀 충분히 돌아다닐수있다.시내에서 한 30분 가면 시드니에서 제일 크고 파도가 거칠어 서퍼들이 일년내내 즐기는 본다이에 도착할수있다.
브런치를 먹으며 태평양에서 달려온 거칠고 우렁찬 파도소리를 들으면서 한참 모래사장을 바라보며 느긋한 시간을 잠시 갖기로 했다. 혹시나 부스러기를 남길까 매서운 눈으로 지켜보는 갈매기 서너마리가 내주위에 대기근무하고 있었다. 바다를 훨훨 날고 있어야 이뻐보일텐데 레스토랑 주위로 사람들에게 눈으로 메세지를 보낸다 다 먹지 말고 남기라고 ㅠㅠ. 눈치있게 좀 남기고 일어서자 여섯마리정도가 내접시 위로 부리를 박는다.
입지가 좋은 곳에 사는 갈매기들이 부럽다. 모래사장에서 놀다가 힘들여 먹을걸 안찾고 관광객들 식사로 일년내내 배부르게 먹고 살수있어서.

해변 오른쪽부터 세상에서 제일 멋진 하이킹 코스가 시작된다. 바로 보이는 유명한 스포츠 클럽 icebergs 라운지에서 커피를 한잔 마셔주고 바다 감상을 끝내고 본격적으로 걷기 시작했다.
운이 좋아서 오늘부터 해안 가 전시회를 시작하는 날이었다 . 곳곳에 전시물이 설치되어 있어서 유독 현지인들도 많이 걷고 있었다.
본다이를 시작으로 벼랑길을 돌면 다음 베이가 나타난다
타마라마 비치가 이어지고 다음으론 브론테 해변 그리고 쿠지비치로 이어지는 이 3시간 코스는 정말 아름답다.
언덕위로 아름다운 별장과 집들이 바다뷰를 볼수있게 이어지고 곳곳에 바다를 보며 요가를 즐기는 스튜디오들도 있고 작은 공원들도 있다. 군데군데 마련된 긴의자들도 벌써 많은 사람들 마음을 치유해주고 있고 곳곳에 핀 꽃들도 지나가는 길손들에게 미소를 머금게 한다.
날씨는 조금 더웠지만 바다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으로 너무 상쾌해서 참으로 즐기면서 산책을 했다.
서퍼들의 역동적인 보드 타는 모습도 바라보고, 벼랑밑에 파도가 부서지는 아찔한 모습도 한참 바라보고 ,손잡고 먼곳을 묵묵히 바라보는 노부부의 뒷모습도 보고, 해변가에 뛰노는 강아지와 어린 소녀들. 그리고 메세지가 담긴 설치 조각상들도.
자연과 함께하는 시간들은 항상 기쁨이 배가 되는거 같다. 인터넷 홍수속에서 살다가 가끔 이렇게 일탈을 할수있음에 너무 감사하다.
마지막 쿠지 해변에 도착할때즈음에 드디어 비가 뿌리기 시작했다. 얼마나 일기예보가 정확한지, 5프로 비가 올 가능성이 있다더니 . 우산을 준비해 왔음으로 느긋하게 쓰고 마지막 코스를 마무리 하자 드디어 쿠지에 있는 유명한 파빌리온에 도착했다. 정말 맛있는 코코넛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하이킹 마무리에 스스로 축하했다. 비가 그칠동안.
버스를 타고 달링 하버로 이동해서 저녁을 먹기로 했다.

달링하버는 항상 저녁에 북적 거린다. 하버사이드 몰안에 맛집들이 많아서 현지인도 관광객도 모여드는 곳이라 항상 붐비는 듯 하다. 오늘은 나두 맛집중 하나 허리케인 그릴에 가서 유명한 포크립을 시켰다. 오늘저녁은 달링하버 야경속에서 끝내기로 한다. 하루가 긴반면에 나의 마음도 자랐기를.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짭쪼름 맛깔스런 젓갈 2018.10.23
음식문화는 시대와 장소에 따라 만들어지고 발전하고 변화한다. 지금 생각해보면 미안한 마음이 드는 젓갈이다. 어렸을 적의 젓갈은 필자에겐 혐오식품이었다. 채식을 선..
진솔이와 배우는 생활 중국어 2018.10.23
‘중국어 필수 어휘 300’을 이용한 생활 중국어 – (40)
미사의 소소한 여행일기 - 파도가 부서지는 호주 시드니, 본다이 비치 (Bondi Beach) 2018.10.23
한달만에 또 시드니를 오게되었다. 이곳은 항상 날씨가 좋다 . 일년내내 춥지도 않고 ,바다를 끼고 있지만 건조해서 살기에 좋은 축복받은 도시라 생각한다. 이번엔..
“2018 세계에서 가장 비싼 핸드백” Top 10 Most Expensive Handbags of 2018 2018.10.23
홍콩은 큰 선물꾸러미 같은 도시이다. 아시아의 금융허브인 얼굴은 물론 다양한 문화가 어우러져있다. 거리맏 명품샵들이 즐비하고 각양각색의 브랜드제품들로 넘쳐나고 있..
보석 같은 그녀, 보석과 조우하다–소더비(Sotheby’s)의 김유니씨 2018.10.23
완차이 전시장(Wanchai Convention Centre)은 홍콩경제의 중심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각종 전시회가 쉴 틈 없이 열리고 날마다 새로운 상품들이..
핫이슈 !!!
부동산 투기를 위한 신규 아파트 공실에 대한 세금 부과 예정    2018.06.26   
생활패션 – 여름원피스    2018.06.05   
미사의 가벼운 여행일기, 세계여행 – 영국 런던    2018.06.05   
소소한 생활정보 - 초간단 오징어 버터볶음    2018.06.05   
수퍼푸드 날마다 영접하자 – 블루베리(Blue Barries)    2018.06.05   
부동산 경기 침체로 신계 소형..
홍콩한인체육회 서민호 회장..
제 99회 전국체전 ‘포토제닉상..
기자의눈 - 홍콩의 관집 (Co..
홍콩, 보톡스 시술받은 여성 사..
정부 보조 아파트도 덩달아 하향..
맛있는 홍콩 맛있는 고기는 고기..
HSBC 페이미 초간단 인증 절..
홍콩, 란타우섬 최초 유럽식 꽃..
이동주 법정변호사(홍콩변호사)의..
Untitled Document

한국기관 및 단체
홍콩 총영사관
홍콩 한인회
홍콩 상공회
홍콩 대한체육
홍콩 여성회
민주평화통일위원회
신아일보
한국 국제학교(KIS)

홍콩기관 및 단체
홍콩 정부
홍콩 세무국
노동청
천문대
홍콩 무역발전국
홍콩 관광청 한국사무소
홍콩 국제공항
홍콩 병원협회
홍콩은행
향셍은행
홍콩 언론사
문회보
대공보
성도일보
명보
빈과일보
동방일보
South China Morning Post
FAR EASTERN ECONOMIC REVIEW
The Standard
한국 언론사
경향신문
국민일보
내일신문
노컷뉴스 CBS
세계일보
서울신문
조선일보
연합뉴스
쿠키뉴스
중앙일보
한국일보
한겨레
뉴시스
동아일보
CBS
YTN
SBS
마카오 주요 사이트
마카오 정부
마카오 비즈니스 서포트 센터
마카오 관광청
마카오 국제공항
터보젯(페리 스케쥴)
마카오 대학


심천 및 광동성
심천 가이드
오세요 차이나
광동성한인네트워크
교민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