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기사 글자크기  | 
중국, 외국인 종교 활동도 규제하나…새 법률안 공포
위클리홍콩  2018/05/16, 12:10:50   
중국이 외국인의 종교활동을 규제하는 새 법률안을 공포했다고 관영 글로벌타임스가 10일 보도했다. 중국 당국이 지난 2월부터 새로운 종교관리 규제를 시행한 데 이어 이번에는 자국 내 외국인의 종교활동 통제를 강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국가종교사무국이 발표한 법안에 따르면 중국 내 외국인이 종교시설 등에서 집단 종교활동을 하려면 집회신고를 할 주최자를 적어도 3명 임명해야 한다. 주최자는 범죄전력 등 개인신상에 문제가 없어야 하고, 중국에서 활동하는 외교관이나 특권·면책을 누리는 이는 주최자 임명에서 제외된다고 법안이 규정했다.

법안은 외국인에게 신앙의 자유를 보장하지만 중국 내에서 집단 종교활동은 규제한다고 밝혔다. 집단 종교활동은 최소 50명의 외국인이 조직하고 참가하는 경우를 가리킨다. 또 외국인은 종교시설에서 열리는 집단 종교활동에 관해 지방 종교당국에 신고해야 하며 참가자들의 신상정보, 임시 개최지에서 열릴 경우 장소 자격요건과 안전도, 종교활동 개요 등의 정보를 제출해야 한다. 외국인 주최 집단 종교활동은 행사가 열리는 종교시설에서 지정한 중국인 지도자 주재로 진행돼야 하며, 외국인이 주재해야 하는 종교활동에 대해서는 시설 측은 지방 종교당국에 미리 알려야 한다. 이밖에 법안은 외국인이 조직한 집단 종교활동에 중국 시민이 참여할 수 없으며, 지방 종교조직에서 임명한 중국인 종교 지도자는 예외로 한다고 규정했다.

중국 국가종교사무국이 발표한 법안에 따르면 중국 내 외국인이 종교시설 등에서 집단 종교활동을 하려면 집회신고를 할 주최자를 적어도 3명 임명해야 한다.
주최자는 범죄전력 등 개인 신상에 문제가 없어야 하고, 중국에서 활동하는 외교관이나 특권·면책을 누리는 이는 주최자 임명에서 제외된다고 법안이 규정했다.

법안은 외국인에게 신앙의 자유를 보장하지만 중국 내에서 집단 종교활동은 규제한다고 밝혔다. 집단 종교활동은 최소 50명의 외국인이 조직하고 참가하는 경우를 가리킨다.

또 외국인은 종교시설에서 열리는 집단 종교활동에 관해 지방 종교당국에 신고해야 하며 참가자들의 신상정보, 임시 개최지에서 열릴 경우 장소 자격요건과 안전도, 종교활동 개요 등의 정보를 제출해야 한다.

외국인 주최 집단 종교활동은 행사가 열리는 종교시설에서 지정한 중국인 지도자 주재로 진행돼야 하며, 외국인이 주재해야 하는 종교활동에 대해서는 시설 측은 지방 종교당국에 미리 알려야 한다.

이밖에 법안은 외국인이 조직한 집단 종교활동에 중국 시민이 참여할 수 없으며, 지방 종교조직에서 임명한 중국인 종교 지도자는 예외로 한다고 규정했다. 법률안은 오는 6월 7일까지 여론수렴 절차를 거친다. 앞서 중국은 1994년 국경내 외국인 종교활동에 대한 규제를 시행하기 시작했다.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플러스 광고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홍콩 비영리단체 ‘아시아소사이어티 포럼’ 개최... 외교통상부 박은하 공공외교대사, “판문점 선언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의 구축점 되었다” 2018.05.16
지난, 9월(수), 아시아 소사이어티(Asia Society Hong Kong Centre)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와 4월 27일 ‘남북정상 회담’ 재개,..
바다에 띄운 ‘시진핑의 열망‘··· 2018.05.16
중국 첫 자국산 항중국의 첫 자국산 항공모함인 ‘001A’함의 시운항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신화통신 등 중국 매체는 13일 오전 ‘001A’함이 정식 출항하는 모..
중국, 외국인 종교 활동도 규제하나…새 법률안 공포 2018.05.16
신앙자유 보장하나 집단활동 엄격 규제…신고·정보제출 요구
추모 기도회 열려던 목사는 '소요죄' 체포.. 쓰촨대지진 10주년 추모회 취재하던 홍콩 기자 구타당해 2018.05.16
대지진 10주년 추모회를 취재하려던 홍콩 기자가 정체불명의 사람들에 의해 구타당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빈과일보가 13일 보도했다. 쓰촨 대..
중국 ‘하오런법’ 제정했지만... 자해공갈 불안한 주민들 2018.05.16
외국인이 중국에서 가장 많이 듣는 조언 중 하나는 “모르는 사람을 도와주지 말라”는 것이다. 선의로 도와줬다가 봉변을 당하는 일이 비일비재하기 때문이다. 중국 언..
핫이슈 !!!
홍콩살림 카카오톡 단톡방 가입 안내    2018.06.12   
생활패션 – 여름원피스    2018.06.05   
미사의 가벼운 여행일기, 세계여행 – 영국 런던    2018.06.05   
소소한 생활정보 - 초간단 오징어 버터볶음    2018.06.05   
수퍼푸드 날마다 영접하자 – 블루베리(Blue Barries)    2018.06.05   
홍콩살림 카카오톡 단톡방 가입..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미사의 가벼운 여행일기 2.
생활패션 - 선글라스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불안한 홍콩사람들, 캐나다 이민..
진솔이와 배우는 생활 중국어
맛있는 홍콩 - 고기가 땡기는..
초간단 가지볶음
[Scalp Plus Anne'..
포토뉴스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