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기사 글자크기  | 
진솔이와 배우는 생활 중국어
위클리홍콩  2018/04/19, 23:59:23   
자료사진=상하이
< 푸퉁화 > < 광동어 >

99. 水果: 과일 (광동어: 生果)
요즘 어떤 과일이 맛있어요?
最近哪种水果好吃? 最近邊種生果好食呀?
Zuìjìn nǎ zhǒng shuǐguǒ hào chī? jeui3 gan6 bin1 jung2 saang1 gwo2 hou2 sik6 a3
쭈이진 나 종 슈에이구오 하오 츠 쩌이 깐 삔 쫑 싸앙 꿔 호우 색 아

100. 睡觉: 잠을 자다 (광동어: 瞓覺)
매일 몇 시에 주무세요?
每天几点睡觉? 每日幾點瞓覺呀?
Měitiān jǐ diǎn shuìjiào? mui5 yat6 gei2 dim2 fan3 gaau3 a3
메이티엔 지디엔 슈에이지아오 무이 얏 께이 띰 판 까아우 아

101. 说: 말하다 (광동어: 講)
다시 한 번 말씀해주세요.
请再说一遍。 唔該講多次。
Qǐng zài shuō yībiàn m4 goi1 gong2 do1 chi3
칭 짜이 슈오 이 비엔 음 꺼이 꺼엉 떠 치

102. 四: 4 (광동어: 四)
한국 사람들도‘4’를 싫어해요.
韩国人也不喜欢“四”。 韓國人都唔鐘意”四”。
Hánguó rén yě bù xǐhuān “sì hon4 gwok3 yan4 dou1 m4 jung1 yi3 “sei3”
한구오 런 예 뿌 시환 ‘쓰’ 허언 꿕 얀 또우 음 쫑 이 “세이”

103. 岁: ~ 살 (광동어: 歲)
아이가 몇 살이에요?
你孩子今年几岁? 你嘅小朋友今年幾歲呀?
Nǐ háizi jīnnián jǐ suì? nei5 ge3 siu2 pang4 yau5 gam1 nin5 gei2 seui3 a3
니 하이즈 찐니엔 지 쑤이 네이 께 씨유 팡 야우 깜 닌 께이 써이 아

104. 他: 그 남자 (광동어: 佢)
여기는 제 남편이에요.
他是我丈夫。 佢係我先生。
Tā shì wǒ zhàngfū keui5 hai6 ngo5 sin1 saang1
타 쓰 워 짱푸 커이 하이 응어 씬 싸앙

105. 她: 그 여자 (광동어: 佢)
여기는 제 아내예요
她是我爱人。 佢係我太太。
Tā shì wǒ àirén keui5 hai6 ngo5 taai3 taai2
타 쓰 워 아이런 커이 하이 응어 타아이 타아이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플러스 광고
너와 나만의 공간에서 VVIP가 되자 2018.04.20
“럭셔리 최고급 호텔음식은 기본”
가이드와 함께하는 마카오 여행 - 마카오 더 하우스 오브 댄싱워터 쇼(Macau The House of Dancing Water Show) 2018.04.20
홍콩에서 배를 타고 약 1시간이면 마카오에 도착한다. 세계에서 가장 크고 유명한 워터 댄싱쇼가 있다.. 17m의 높이에서 다이빙 곡예 등 다양하다. 3천억 투자된..
진솔이와 배우는 생활 중국어 2018.04.19
‘중국어 필수 어휘 150’을 이용한 생활 중국어 – (15)
소소한 생활정보 2018.04.19
나무젓가락 – 유리병에 담아 두었던 소금이나 설탕이 딱딱하게 굳어져 있는 경우가 많다. 유리병속으로 습기가 들어가서 발생한다. 나무젓가락이나 이쑤시개를 병안에 함..
한때는 가장 빨랐던 '새마을호', 이젠 추억 속으로 2018.04.19
오는 30일 새마을호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이에 30일 운행되는 새마을호는 삽시간에 일반석과 특실 모두 예약이 매진됐다. 이번에 퇴역을 앞둔 새마을호는 2세..
핫이슈 !!!
부동산 투기를 위한 신규 아파트 공실에 대한 세금 부과 예정    2018.06.26   
홍콩살림 카카오톡 단톡방 가입 안내    2018.06.12   
생활패션 – 여름원피스    2018.06.05   
미사의 가벼운 여행일기, 세계여행 – 영국 런던    2018.06.05   
소소한 생활정보 - 초간단 오징어 버터볶음    2018.06.05   
홍콩한인요식업협의체, 홍콩현지인..
여름철 건강
건강한 여름, 신나는 여름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홍콩/중국 단신뉴스
세계의 음식 - 일본
미사의 소소한 여행일기 – 덴마..
패션을 완성하는 장신구 – 조선..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이동주 홍콩변호사(법정변호사)의..
Untitled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