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전체기사 글자크기  | 
홍콩女-중국男 결혼 성행 – 30년새 11배 증가
위클리홍콩  2018/01/11, 19:55:40   
중국본토인과 홍콩인간 결혼이 급증하고 있다(자료사진=해럴드경제)
홍콩 여성과 중국대륙 남성의 결혼이 지난 30년 동안 11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중국 인민일보(人民日報)는 홍콩인과 중국본토인의 결혼은 더이상 ‘뉴스거리’가 아닌 흔한 이야기가 됐다면서 앞으로 이 추세는 더 가속화될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발표된 ‘홍콩인구추세 1986~2016 보고서’를 인용해 홍콩여성-대륙남성 간 결혼이 1986년 675건에서 2016년 7626건으로 11배 가량 늘었다고 전했다. 같은 기간 홍콩인 가운데 중국인을 배필로 맞이한 비율도 4.1%에서 33.3%로 껑충 뛰어 올랐다.

홍콩이공대(香港理工大學, HKPOLYU) 사회정책연구센터 중젠화 주임은 “과거에 홍콩 여성에게 대륙 남성은 촌스럽고 교육수준이 낮은 사람이라는 인식이 커서 결혼을 원치 않았다”면서 “하지만 중국의 경제가 발전하고 홍콩과의 교류가 빈번해지면서 홍콩 여성의 인식에 변화가 생겼다”고 말했다.

중 주임은 “특히 최근 적지 않은 홍콩 연예인들이 대륙 남성과 결혼했다”면서 “홍콩 남성과 결혼하면 격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를 불식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결혼 후 중국 저장성(浙江省) 항저우(抗州)에서 살고 있는 한 홍콩 여성은 “중국 남성과 결혼하는 것을 고민하는 친구들이 많아지기 시작했다”면서 “좁은 홍콩에 비하면 항저우의 생활이 훨씬 쾌적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홍콩은 세계 406개 도시 가운데 집값이 가장 비싼 도시다. 1997년 홍콩 주권반환 이후 중국 본토의 자금이 홍콩에 유입되면서 2003년 이후 지금까지 약 430% 상승했다.

홍콩의 극심한 여초현상도 홍콩 여성이 홍콩 밖에서 신랑감을 찾을 수밖에 없게 만든 이유다. 

지난해 홍콩의 인구는 738만9000명 증가했는데 이 가운데 여성이 399만7000명, 남성이 339만2000명에 달했다. 

홍콩여성의 학력수준도 남성보다 높다. 홍콩 대학의 성비를 보면 여성 1000명당 남성은 842명이다. 

(출처:헤럴드)

ⓒ 위클리 홍콩(http://www.weeklyhk.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플러스 광고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중국 -독감유행 2018.01.11
3년새 최고… 어린이 환자 급증
중국, 12월말 외환보유액 1년 3개월만에 최고치-11월 연속 증가 2018.01.11
중국의 지난해 12월 외환보유액이 1년 3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8일 중국인민은행(中國人民銀行)은 지난해 12월말 중국 외환보유액은 전월 말보다는 206억..
홍콩女-중국男 결혼 성행 – 30년새 11배 증가 2018.01.11
홍콩 살인적 집값, 여초현상 극심  중국 남성, 촌스럽고 교육수준 낮다는 인식에서 벗어난 현상
정신 질환자들에게 흐린날은 치명적:연구조사에서 밝혀져 2018.01.11
치매, 조울증, 우울증과 같은 정신 질환을 가진 사람들에게 흐린 날은 치명적인 사건을 유발하기 쉬운 것으로 이에 대한 첫 연구조사에서 밝혀졌다. 공해가 만성 질병..
홍콩 경찰 노조 공무원, 정부 부처 장관들과 긴급 만남 요구 2018.01.11
아큐파이 시위 중 폭력행사한 전직 경찰관, 징역형 받은 것 계기로 촉발
핫이슈 !!!
부동산 투기를 위한 신규 아파트 공실에 대한 세금 부과 예정    2018.06.26   
홍콩살림 카카오톡 단톡방 가입 안내    2018.06.12   
생활패션 – 여름원피스    2018.06.05   
미사의 가벼운 여행일기, 세계여행 – 영국 런던    2018.06.05   
소소한 생활정보 - 초간단 오징어 버터볶음    2018.06.05   
주홍콩총영사관 김원진 총영사 인..2
텐센트, 위챗에서 1백만 미니..
미사의 소소한 여행일기 – 몰..
마카오에서 불법 투자 이민으로..
홍콩 MPF 10만의 최악 실적..
특정외국법인 유보소득에 대한 과..
맛있는 홍콩 – 홍콩 로칼음식
생활패션 - 남성들의 유행 헤어..
이동주 법정변호사의 법률칼럼 4..
한경 편집국장이 전하는 오늘의..
Untitled Document